2020.07.16 (목)

  • 맑음속초22.6℃
  • 박무20.3℃
  • 흐림철원22.2℃
  • 구름많음동두천22.7℃
  • 맑음파주23.1℃
  • 맑음대관령18.8℃
  • 맑음백령도22.3℃
  • 맑음북강릉21.4℃
  • 맑음강릉21.8℃
  • 맑음동해19.9℃
  • 구름조금서울24.0℃
  • 구름많음인천22.7℃
  • 흐림원주21.9℃
  • 구름조금울릉도21.2℃
  • 맑음수원23.6℃
  • 구름많음영월20.9℃
  • 흐림충주21.0℃
  • 맑음서산22.9℃
  • 맑음울진19.8℃
  • 흐림청주21.6℃
  • 흐림대전21.6℃
  • 구름많음추풍령20.1℃
  • 구름많음안동19.9℃
  • 구름많음상주21.3℃
  • 구름많음포항20.4℃
  • 구름조금군산22.6℃
  • 구름조금대구21.2℃
  • 구름많음전주22.7℃
  • 구름조금울산21.4℃
  • 구름조금창원22.4℃
  • 흐림광주21.9℃
  • 맑음부산23.1℃
  • 흐림통영21.1℃
  • 구름많음목포22.6℃
  • 흐림여수20.5℃
  • 맑음흑산도22.1℃
  • 흐림완도20.7℃
  • 구름조금고창21.5℃
  • 구름조금순천20.6℃
  • 구름조금홍성(예)22.0℃
  • 구름많음제주21.9℃
  • 맑음고산22.0℃
  • 구름많음성산21.8℃
  • 구름조금서귀포23.8℃
  • 흐림진주20.7℃
  • 구름많음강화23.0℃
  • 구름조금양평20.9℃
  • 구름조금이천22.2℃
  • 맑음인제19.8℃
  • 맑음홍천20.3℃
  • 맑음태백21.1℃
  • 맑음정선군18.0℃
  • 흐림제천21.2℃
  • 흐림보은20.1℃
  • 맑음천안21.3℃
  • 맑음보령22.8℃
  • 맑음부여22.4℃
  • 맑음금산20.8℃
  • 구름조금22.0℃
  • 구름많음부안21.2℃
  • 맑음임실21.7℃
  • 흐림정읍20.8℃
  • 구름조금남원22.3℃
  • 구름조금장수21.2℃
  • 구름조금고창군21.5℃
  • 구름많음영광군21.2℃
  • 맑음김해시23.4℃
  • 구름조금순창군20.6℃
  • 맑음북창원22.2℃
  • 맑음양산시24.0℃
  • 흐림보성군22.8℃
  • 구름많음강진군21.9℃
  • 구름많음장흥21.7℃
  • 흐림해남21.5℃
  • 흐림고흥21.2℃
  • 구름많음의령군21.5℃
  • 구름조금함양군21.7℃
  • 구름많음광양시20.6℃
  • 구름조금진도군22.6℃
  • 구름조금봉화19.7℃
  • 구름조금영주21.0℃
  • 구름많음문경21.2℃
  • 구름조금청송군21.2℃
  • 맑음영덕20.3℃
  • 흐림의성20.0℃
  • 흐림구미22.5℃
  • 구름조금영천17.8℃
  • 구름조금경주시18.9℃
  • 구름조금거창22.4℃
  • 구름조금합천21.3℃
  • 구름조금밀양21.6℃
  • 구름조금산청21.7℃
  • 구름많음거제22.2℃
  • 흐림남해20.0℃
기상청 제공
청춘, 명인의 음악에 도전장을 내밀다!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악계뉴스

청춘, 명인의 음악에 도전장을 내밀다! <뉴파대전>

2019412() 19:30 세종문화회관 S씨어터

- 우리 정서가 응축된 전통음악의 상징 산조’, 청춘들이 다시 깨운다!

- 세종문화회관의 새로운 블랙박스 극장에서 펼쳐지는 최초의 국악연주!

- 시대와 함께 나아갈 음악으로서의 산조’, 전통음악은 민족의 혼이다!

 

국악의 미래를 써나갈 청춘 명인들! 전통음악의 편견을 깨기 위해 돌아왔다!

 

 20대 국악전공자들로 이루어진 ()세종문화회관(사장 김성규) 서울시청소년국악단이 오는 412() 세종문화회관 S씨어터에서 전통음악의 정수로 꼽히는 산조를 현대적으로 해석, 재구성하여 산조의 새로운 가능성을 제시하는 <뉴파대전>을 무대에 올린다.

 

  <뉴파대전>은 새롭다는 뜻의 ‘NEW’와 전쟁을 뜻하는 대전(大戰)이 아닌 선보인다는 뜻의 대전(大展)’으로 새로운 산조 류파를 선보인다는 뜻이다. 본래 산조라 함은 음악적 정점에 서있는 명인들에 의해 만들어지고 철저하고 엄격한 구전심수[口傳心授]로 전해지는 장르이다. 창작국악의 경우 연주자들의 자유로운 해석을 가미하여 보다 대중성을 확보할 수 있는 데에 반해 산조장르는 그 독특한 전수 분위기로 인해 감히 전위적인 해석과 시도가 힘들었던 것이 사실이다. 서울시청소년국악단은 산조장르가 대중들에게 다가가지 못하고 마니아가 아니면 즐겨 듣기 힘든 음악으로 점차 그들만의장르로 전락해 간다는 문제의식을 가지고 전통의 정통을 고집하는 분위기로 인해 고착화된 산조를 전위적인 해석과 파격적인 시도를 통해 산조의 새로운 가능성을 제시하고자 단원 스스로가 고민하여 도전적인이번 공연을 준비하였다.

 

  둥근 달 아래 탈을 쓰고 춤을 추며 신을 맞아들이는 모습을 한국의 대표악기 가야금과 거문고가 함께 표현하는 가면의신으로 시작해 대중적인 음색과 발전 가능성을 지닌 철현금과 아쟁 그리고 기타/베이스라는 다소 생소한 조합의 흩어진이 이어진다. 거문고산조로 잘 알려진 신쾌동 명인의 산조를 송지훈 피아니스트의 재즈를 결합한 ,흐르다‘,를 색다르게 선보인다.

 

 산조에는 반드시 장구 또는 소리북의 반주가 들어가야 하지만 가야금3중주 실 모리는 파격적으로 타악 반주 없이 구성하였다. 모리란 실 뭉치라는 뜻과 국악장단의 이름인 모리의 중의적 표현으로 산조가야금, 고음가야금, 저음가야금 등 다양한 종류의 가야금으로 실을 엮어내듯 가락을 교차시키는 음악을 구성할 것이다. 산조에서 타악기는 박자를 집어주는 역할을 한다. 이번 <뉴파대전>에서 선보일 타악기만을 위한 산조는 주인공이었던 선율악기가 아닌 반주자였던 타악기가 가죽과 금속이라는 특징을 주제로 하여 이산(二散)이라는 이름으로 파격으로 시도한다.

 

 서울시청소년국악단의 작곡단원이 구상한 모던함을 주제로 한 창작산조 모던산조를 창작국악그룹 불세출의 음악감독 최덕렬의 기타연주와 함께 연주하며 이어서 우리의 길, 청춘의 꿈이라는 제목과 국립국악원 민속악단 부수석 윤서경의 지도로 정통 산조합주를 기반한 새로운 시도의 합주가 마지막으로 연주된다. 미래를 책임질 청춘국악인들이 명인으로 일컬어지는 스승들의 뒤를 따르고 국악을 더욱 발전시키고자 하는 꿈을 상징하는 곡이 될 것이다.

 

  이 시대의 청춘들이 가락 하나하나 고민하고 연습한 흔적이 묻어나는 이 공연은 명실공히 전통을 지키며 국악의 새로운 활로를 개척해온 서울시청소년국악단의 기량과 에너지를 확인할 수 있는 공연이 될 것이다. R4만원, S3만원. 예매문의 02.399.11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