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30 (금)

  • 구름많음속초13.9℃
  • 맑음16.7℃
  • 맑음철원16.6℃
  • 맑음동두천16.6℃
  • 맑음파주16.6℃
  • 구름많음대관령9.4℃
  • 맑음백령도15.9℃
  • 구름많음북강릉14.2℃
  • 구름많음강릉16.6℃
  • 구름많음동해14.6℃
  • 맑음서울17.8℃
  • 맑음인천16.5℃
  • 맑음원주16.5℃
  • 구름많음울릉도13.3℃
  • 맑음수원16.9℃
  • 구름조금영월18.9℃
  • 맑음충주16.6℃
  • 맑음서산17.9℃
  • 흐림울진12.0℃
  • 맑음청주17.5℃
  • 맑음대전18.2℃
  • 맑음추풍령15.7℃
  • 구름조금안동17.6℃
  • 맑음상주16.8℃
  • 구름조금포항17.1℃
  • 맑음군산17.1℃
  • 구름조금대구18.3℃
  • 맑음전주17.1℃
  • 구름조금울산17.5℃
  • 맑음창원19.4℃
  • 맑음광주17.5℃
  • 구름조금부산20.9℃
  • 맑음통영18.9℃
  • 맑음목포15.4℃
  • 맑음여수17.3℃
  • 맑음흑산도17.5℃
  • 맑음완도18.4℃
  • 맑음고창17.7℃
  • 맑음순천18.9℃
  • 맑음홍성(예)17.0℃
  • 맑음제주17.3℃
  • 맑음고산16.1℃
  • 맑음성산17.4℃
  • 맑음서귀포20.2℃
  • 맑음진주18.9℃
  • 맑음강화16.4℃
  • 맑음양평17.2℃
  • 맑음이천16.9℃
  • 구름많음인제16.3℃
  • 맑음홍천16.7℃
  • 흐림태백10.6℃
  • 구름많음정선군15.6℃
  • 맑음제천16.5℃
  • 맑음보은16.5℃
  • 맑음천안17.1℃
  • 맑음보령18.0℃
  • 맑음부여18.2℃
  • 맑음금산17.4℃
  • 맑음17.0℃
  • 맑음부안17.2℃
  • 맑음임실17.0℃
  • 맑음정읍15.6℃
  • 맑음남원18.0℃
  • 맑음장수17.4℃
  • 맑음고창군16.0℃
  • 맑음영광군17.4℃
  • 구름조금김해시19.6℃
  • 맑음순창군17.7℃
  • 맑음북창원19.5℃
  • 구름조금양산시20.1℃
  • 맑음보성군18.7℃
  • 맑음강진군18.7℃
  • 맑음장흥18.5℃
  • 맑음해남17.6℃
  • 맑음고흥18.7℃
  • 맑음의령군19.2℃
  • 맑음함양군17.9℃
  • 맑음광양시19.0℃
  • 맑음진도군16.6℃
  • 구름많음봉화15.0℃
  • 구름조금영주17.0℃
  • 구름조금문경16.5℃
  • 구름많음청송군16.0℃
  • 구름많음영덕15.8℃
  • 구름조금의성18.2℃
  • 맑음구미17.4℃
  • 구름많음영천17.4℃
  • 구름조금경주시17.8℃
  • 맑음거창17.2℃
  • 맑음합천18.4℃
  • 맑음밀양19.2℃
  • 맑음산청17.5℃
  • 맑음거제19.3℃
  • 맑음남해17.3℃
기상청 제공
아리랑칼럼 3 : 아리랑의 진화, 외국 찬송가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리랑칼럼 3 : 아리랑의 진화, 외국 찬송가

                                                                                       기찬숙/아리랑학회 이사

 

2000년 들어서 아리랑의 공시적이고 통시적인 확산 현상을 문화유전자(Meme)의 자기복제에 의한 진화 차원으로 재해석되기 시작했다. 2011년 발간된 한국의 아리랑문화(김연갑 외, 박이정)로 부터이다. 아리랑의 오늘과 같은 세계적 전승 현상을 문화유전자의 자기복제를 통한 진화 결과로 해석하였다. 문화유전자 밈은 미메시스(Mimesis)와 유전자(Gene)의 합성어로 뇌를 통해 다른 뇌로 전파되는 모방 가능한 사회적 단위를 총칭하는 용어이다. 생명체는 유전자(DNA)에 의한 수직적 자기복제로 진화하는데, 인간 사유의 총체인 문화는 이 밈(Meme)의  수평적 복제에 의해 진화한다는 것이다.

 

아리랑의 진화 상황은 괄목할만하다. 해외에서 찬송가로 전승되는 사실에서 찾을 수 있다. 두 사례를 소개하면 다음과 같다. 하나는 벨기에에서 카토릭 찬트로 불리는 ‘lullaby’. 세계적인 카토릭 성가단이 낸 음반 <CANTATE DOMINO>에 9번째에 수록되었는데, 그 곡조가 본조아리랑이다. 런던 필하모닉 지휘자 출신의 영국인 말콤 와트 사전트(1895-1967) 씨가 채보해 편곡하였다. 음반의 이 곡에 대한 해설이 매우 감동적이다. "신비로운 리듬은 아무리 험한 해일이 밀려와도 우리를 편하게 잠 재워 준다.”고 하며 들을 때마다 어머니의 품속에서처럼 편안하게 잠들 수 있다고도 했다.

 

아리랑 리듬에 대한 이 같은 상찬은 근거가 있다. 2010년 미국 조지아주 사바나 소재 대중음악 연구센타 <뮤직 인텔리젼스 솔류선>에서 아리랑을 분석한 바 있다. 그 결과에서 유추가 된다.

 

"정말 아름다운 곡이다. 멜로디가 한 옥타브 안에서만 움직이는 특징이 있다. 그래서 아주 쉽다. 이 결과 한 소절만 듣고도 다음에 어떤 음이 나올지를 예상하게 해 준다. 앞부분에 세 음 ~ ~ 이 있는데, 이 세음을 높이기만 하면 되기 때문이다. 이 부분은 정말 완벽하다.”

 

이 연구소는 이미 <마이 웨이><브릿지 오버 더 트라블 워터> 같은 세계적인 히트 송의 공통점을 분석하여 신곡의 히트 가능성을 예측하는 것으로 독보적인 위치에 있는 기관이다. 네달란드가 국가(國歌)를 선정하기 전에 응모작을 분석했는데 그 결과가 국민 투표 결과와 일치하였다고 한다. 이로서 신뢰도를 확인시켜 준다고 보는데, 아리랑의 평가도 신뢰하게 된다. 이는 스위스 성가단도 유사하게 분석하여 성가로 채택했음을 짐작할 수 있다.

 

다음은 1990년 미국 연합장로교회에서 발간한 찬송가집 The Presbyterian Hymnal에 수록된 찬송가 346‘Christ, You Are the Fullness(그리스도, 찬양의 기쁨)’이다. 여기에 ‘Korean melody, Tune Name ARIRANG’으로 되어있다. 가사는 버트 폴만 (Bert Polman, b. 1945)교수가 1986년 시편찬송가를 위해 작사했다. 편곡자는 데일 그로텐후이스(Dale Grotenhuis, b.1931)1986년 완성했다.

 

이 두 편의 해외 찬송가는 우리식으로 말하면 노가바’(노래 가사 바꿔 부르기)의 일종이고 서양 찬송가사에서는 콘트라팍투어(Kontrafaktur) 방식이다. 아리랑이 해외에서 외국인의 손에, 그것도 찬송가로 전승되고 있음은 본조아리랑이 밈으로 복제에서 복제로 거듭된 결과로 아리랑의 진화이기도 하다. 이 진화는 더 멀리 계속 될 것이다. ‘~~의 음감과 선율과 리듬, 그리고 유네스코가 부여한 탁월한 보편 가치가 밈으로 전파, 그리고 또 전파할 것이기 때문이다.


Cantate_Domino_-_Oscar's_Motet_Choir_front.jpg‘lullaby’

 

Sleep in my arms, the birds

homeward fly,

sleep in my arms, the cool evening

falls round thee.

Sleep in my arms, little baby, thy

mother is here.

 

Sleep in my arms, thou frail

weary one,

sleep in my arms, for thy Lord

watch o'er thee.

Sleep in my arms, the sweet Saviour

will keep thee from harm.

 

‘Christ, You are the fullnes’

 

Christ, You are the fullness of God, first born of eveything.

For by You all things were made, You hold them up.

You are head of the church, which is your body.

First born from the dead.You in all things are supreme!

Since we have been raised with You,

Lord, help keep our heart and minds.

Pure and set on things that build Your rule over all the earth.

All our life is now again we will share Your glory.

Help us live in peace as true members of Your body.

Let Your word dwell richly in us as we teach and sing.

Thanks and praise be to God through You, Lord Jesus.

In whatever we do let Your name receive the prai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