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15 (토)

  • 흐림속초28.8℃
  • 비25.2℃
  • 흐림철원26.2℃
  • 흐림동두천24.7℃
  • 흐림파주24.8℃
  • 흐림대관령21.7℃
  • 박무백령도24.2℃
  • 비북강릉24.6℃
  • 흐림강릉25.7℃
  • 흐림동해24.7℃
  • 비서울25.3℃
  • 비인천25.0℃
  • 흐림원주24.3℃
  • 흐림울릉도29.4℃
  • 비수원25.7℃
  • 흐림영월26.9℃
  • 흐림충주27.3℃
  • 흐림서산26.2℃
  • 흐림울진28.3℃
  • 구름많음청주29.5℃
  • 구름많음대전29.7℃
  • 구름많음추풍령29.4℃
  • 구름많음안동29.8℃
  • 구름많음상주30.7℃
  • 구름조금포항32.7℃
  • 구름많음군산28.8℃
  • 맑음대구33.1℃
  • 구름많음전주30.0℃
  • 구름조금울산31.9℃
  • 맑음창원30.2℃
  • 구름많음광주29.4℃
  • 구름조금부산28.8℃
  • 구름조금통영29.0℃
  • 구름많음목포29.4℃
  • 맑음여수28.6℃
  • 맑음흑산도29.6℃
  • 맑음완도29.6℃
  • 구름많음고창29.7℃
  • 맑음순천30.4℃
  • 흐림홍성(예)28.7℃
  • 맑음제주35.7℃
  • 구름조금고산29.3℃
  • 맑음성산31.5℃
  • 구름조금서귀포28.9℃
  • 맑음진주30.7℃
  • 흐림강화24.5℃
  • 흐림양평24.5℃
  • 흐림이천25.4℃
  • 흐림인제25.1℃
  • 흐림홍천24.4℃
  • 흐림태백25.7℃
  • 흐림정선군24.0℃
  • 흐림제천25.8℃
  • 구름많음보은28.0℃
  • 흐림천안28.4℃
  • 흐림보령28.1℃
  • 흐림부여28.5℃
  • 구름많음금산30.2℃
  • 흐림28.5℃
  • 구름많음부안29.7℃
  • 구름많음임실26.9℃
  • 구름많음정읍29.3℃
  • 구름많음남원29.5℃
  • 구름많음장수27.4℃
  • 구름많음고창군30.3℃
  • 구름많음영광군29.5℃
  • 구름조금김해시31.4℃
  • 구름많음순창군29.4℃
  • 맑음북창원30.4℃
  • 맑음양산시31.3℃
  • 맑음보성군30.2℃
  • 맑음강진군30.1℃
  • 맑음장흥30.4℃
  • 맑음해남29.5℃
  • 맑음고흥29.2℃
  • 맑음의령군30.9℃
  • 구름많음함양군30.0℃
  • 구름조금광양시29.6℃
  • 구름조금진도군30.2℃
  • 흐림봉화27.0℃
  • 흐림영주26.9℃
  • 구름많음문경30.0℃
  • 구름많음청송군29.8℃
  • 구름많음영덕30.8℃
  • 구름많음의성31.4℃
  • 구름조금구미31.6℃
  • 맑음영천31.5℃
  • 맑음경주시32.8℃
  • 구름조금거창30.4℃
  • 맑음합천30.2℃
  • 맑음밀양31.3℃
  • 구름조금산청29.6℃
  • 맑음거제28.5℃
  • 맑음남해30.2℃
기상청 제공
Live[한일관계 국제포럼] 인류 공동의 기억,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과 국제사회의 신뢰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악계뉴스

Live[한일관계 국제포럼] 인류 공동의 기억,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과 국제사회의 신뢰

The Collective Memory of Humanity, UNESCO World Heritage and Trust in International Relations
Global Forum on Korea-Japan Relations

Humanity's Collective Memories,
UNESCO World Heritage and
Trust in International Relations

The Truth of Japan's

 문화체육관광부 해외문화홍보원은 일본이 군함도 전시관인 산업유산정보센터에 역사적 왜곡을 한 것에 대해 국제사회와 공조해 대응 방안을 모색해 나간다.

 

 일본은 지난 2015년 메이지 근대산업시설을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할 때 일부 근대산업시설에서 조선인 등을 가혹한 조건에서 강제로 노동을 시킨 사실을 인정하고 희생자들을 기리는 정보센터를 건립하는 등 적절한 조치를 취하기로 국제사회에 약속했다. 하지만 올해 6월 15일 도쿄에 개관한 산업유산정보센터에는 강제 노동 희생자를 기리는 내용은 없고, 오로지 메이지 산업혁명을 기념하는 내용만 있다.

 

이번 토론회에서는 일본이 국제사회에 한 약속을 지키지 않은 문제점을 지적하고 약속 이행을 촉구하기 위해 국제사회가 어떻게 대응해야 하는지 논의한다. 아울러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이 가져야 할 인류 보편적 가치의 의미를 살펴보고, 일본 근대산업시설과 강제 노동의 역사를 짚어본다.

 

우선 제1부 ‘기억의 편향을 어떻게 막을 것인가?’에서는 야노 히데키 강제동원공동행동 사무국장이 ‘등재이후 후속조치 및 산업유산정보센터 전시의 문제점’을, 황수메이 대만 국립대 교수가 ‘불행한 역사를 기억하는 방법으로서 유네스코 문화유산의 역할’을 주제로 발표한다.

 

제2부 ‘일본은 어떻게 인류보편의 가치에 기여할 것인가?’에서는 김민철 경희대 교수가 ‘일본은 메이지산업 유산으로 무엇을 말하려고 하는가?’를, 마쓰노 아키히사 오사카대 교수가 ‘경합된 기억과 공유된 역사: 일본 메이지 근대산업시설에 대한 비판적 반성’을, 로런 리처드슨 호주 국립대 교수가 ‘제3자가 보는 동아시아의 강제동원의 문제’를 주제로 발표한다.

 

발표 이후 ‘일본의 약속 이행을 위한 국제사회 공조 방향’을 주제로 토론회가 이어진다. 알렉시스 더든 코넷티컷대 교수, 이현경 한국외대 선임연구원, 토드 헨리 캘리포니아 대학교 샌디에이고 교수, 남기정 서울대 교수, 한혜인 아시아평화와역사연구소 연구위원, 길윤형 한겨례신문 기자 등은 ▲독일의 역사 반성사례 ▲외교적 대응방향 ▲시민사회, 언론이 나아가야 할 방향 등을 논의한다.

 

이번 행사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온라인 화상회의 방식으로 진행되며, 해문홍 누리집(kocis.go.kr)을 통해 생중계된다. 박양우 문체부 장관은 "태평양 전쟁 당시, 한국뿐만 아니라 아시아의 다른 국가들도 피해를 입었다”며 "일본이 아시아 피해국들의 신뢰를 얻고, 그 국가들과 진정하게 협력하고 연대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잘못을 반성하고 사과하는 모습을 보여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번 논의가 강제 노역한 희생자들의 아픔과 유네스코 세계유산이 지녀야 할 인류 보편의 가치를 되새기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문의: 문화체육관광부 해외문화홍보원 기획운영과 044-203-33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