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악 신문사
아 이 디 
비밀번호 


  E-MAIL
    대회방
제21회 울산광역시전국국악경연대회 7...  
제20회 전국농악명인경연대회 5월 19~...  
제45회 대한민국춘향국악대전 5월 19~...  
제17회 복사골국악대제전 전국국악경...  
제32회 전국청소년국악경연대회 6월 2...  
    대회수상결과
제25회 임방울 국악제 수상자 명단  
2017년 제3회 은정청소년 전통예술...  
제18회 공주 박동진판소리 명창 명고...  
제27회 KBS국악대경연 입상자  
제22회 한밭국악전국대회 입상자  
    공모방
[서울문화재단] 최초예술지원사업 공...  
전문성과 역량 갖춘 문화전문인력 ...  
제7회 박헌봉 국악상 추천공고  
고궁청소년문화학교 신청자 모집  
서울 5대 궁에서 심쿵! 평창올림...  
    축제방
2016 시니어취타대발대식(2016 왕의...  
2016 토요상설공연&국악기 체험 열...  
‘창덕궁앞 열 하나 동네 축제’  
2016 토요국악상설공연&국악기체험 ...  
2016 토요상설공연&국악기 체험 열...  
    기획방
이북5도 무형문화재 연합회 발족  
국악의 가치, 국책으로 높여야 ....  
전통예술 진흥대책 '비전 2010'  
제47회 한국민속축제와 고증(考證)문...  
전통예술 진흥대책 '비전 2010' 「전...  
    시론방
이제, 『삼팔선과 휴전선의 국악시대...  
“서울시니어예술단”창단, 국악입국 ...  
수험생(受驗生)정책과 시험생(試驗生)...  
종교악과 외국악의 사이에 선 한국악  
새해, 국악인이 총궐기하여 희희낙락...  


37
  간추린 아리랑 역사 
 
1923 2008/02/25
36
  북한의 아리랑 인식 
 
1942 2007/11/27
35
  영남아리랑의 재발견(2) 176호 
 
2478 2007/09/17
34
  ‘영남아리랑’의 재발견(1) 175호 
 
2426 2007/09/14
33
  신용하 교수의 ‘아리랑’ 해석에 대하여 174호 
 
2634 2007/09/14
32
  1920년대 영화음악에 대하여... 173호 
 
2227 2007/09/14
31
  아리랑, 세계 뮤지션들과의 조우(下) 172호 
 
3329 2007/09/14
30
  아리랑, 세계 뮤지션들과의 조우(上) 171호 
 
2485 2007/09/14
29
  아리랑, 백두산을 노래하다 170호 
 
2104 2007/09/14
28
  주제가는 누가 먼저 어떻게 불렀나? 169호- 
 
2120 2007/09/14
27
  주제가는 누가 먼저 어떻게 불렀나? <166호> 
 
2053 2006/11/10
26
  <아리랑세계화위원회>가 할 일 163호 
 
3140 2006/07/31
25
  영화<아리랑>개봉 80주년, 누가 어떻게 기념할 것인가? 161호 
 
2234 2006/06/05
24
  우리는 <愛國歌>를 얼마나 알고 있나? 160호 
 
2052 2006/04/28
23
  '정선아라리'에 담긴 역사적 층위 159호 
 
2204 2006/03/17

[1] 2 [3][4]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cym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