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악 신문사
아 이 디 
비밀번호 


  E-MAIL
    대회방
제21회 울산광역시전국국악경연대회 7...  
제20회 전국농악명인경연대회 5월 19~...  
제45회 대한민국춘향국악대전 5월 19~...  
제17회 복사골국악대제전 전국국악경...  
제32회 전국청소년국악경연대회 6월 2...  
    대회수상결과
제25회 임방울 국악제 수상자 명단  
2017년 제3회 은정청소년 전통예술...  
제18회 공주 박동진판소리 명창 명고...  
제27회 KBS국악대경연 입상자  
제22회 한밭국악전국대회 입상자  
    공모방
[서울문화재단] 최초예술지원사업 공...  
전문성과 역량 갖춘 문화전문인력 ...  
제7회 박헌봉 국악상 추천공고  
고궁청소년문화학교 신청자 모집  
서울 5대 궁에서 심쿵! 평창올림...  
    축제방
2016 시니어취타대발대식(2016 왕의...  
2016 토요상설공연&국악기 체험 열...  
‘창덕궁앞 열 하나 동네 축제’  
2016 토요국악상설공연&국악기체험 ...  
2016 토요상설공연&국악기 체험 열...  
    기획방
이북5도 무형문화재 연합회 발족  
국악의 가치, 국책으로 높여야 ....  
전통예술 진흥대책 '비전 2010'  
제47회 한국민속축제와 고증(考證)문...  
전통예술 진흥대책 '비전 2010' 「전...  
    시론방
이제, 『삼팔선과 휴전선의 국악시대...  
“서울시니어예술단”창단, 국악입국 ...  
수험생(受驗生)정책과 시험생(試驗生)...  
종교악과 외국악의 사이에 선 한국악  
새해, 국악인이 총궐기하여 희희낙락...  



  진도아리랑의 세계(상)

2010-06-01 17:54:04, Hit : 1800
      http://kukak21.com

   진도아리랑의 세계(상)
                                                              김연갑/(사)한민족아리랑연합회 상임이사
소리판, 노래판을 여는 소리
아리랑은 ‘아리랑 아리랑 아라리요’나 ‘아리 아리랑····’ 또는 ‘아라리가 났네’를 여음(후렴)으로 쓰는 노래로서, ‘아리랑’이란 곡명은 여기에서 연유했다. 일반적으로 서울경기의 본조아리랑, 강원도의 정선아라리, 호남의 진도아리랑, 경상도의 밀양아리랑을 우리나라 ‘4대 아리랑’이라고 하여 대표성을 부여하였다.

각 아리랑의 후렴은 다음과 같다.
정선아라리
   아리랑 아리랑 아라리요
   아리랑 고개고개를 나를 넘겨 주오
서울아리랑
   아리랑 아리랑 아라리요
   아리랑 고개로 넘어간다
밀양아리랑
   아리아리랑 쓰리 쓰리랑 아라리가 났네
   아리랑 어절씨구 아라리가 났다
진도아리랑
   아리아리랑 스리스리랑 아라리가 났네
   아리랑 응응응 아라리가 났네

모든 아리랑의 후렴에서 ‘아라리’가 후렴소(素)로 존재하여 동일체의 요소임을 알 수 있다. 이를 굳이 문화전파의 결과로 보거나 인간 행위의 보편적인 현상으로 보거나 간에 의미 있는 현상이 아닐 수 없다. 이는 ‘아라리’를 모든 아리랑이 담고 있어 이것이 어원의 최소 실사(實辭)이며, 동시에 동일성의 단서, 즉 한민족의 DNA임을 알게 한다. 결국 아리랑이란 ‘아리랑’ 또는 ‘아라리’를 함유한 2행의 후렴 여부가 장르적 정체성을 확정 시켜주는 것임을 알 수 있다.
그런데 진도아리랑은 흥과 멋이 흥건한 육자백이토리(idiom)에, 남도의 섬들을 전승지로 하고, 주로 여성들이 부른다는 점에서 다른 지역 아리랑이나 시속의 잡가들과 변별성을 지닌다. 진도아리랑은 남도음악권 중 무악(巫樂)에 기반을 두고 있는 음악으로, 매개자(무당/샤만)가 춤과 노래로 접신하여 황홀경 또는 무아지경에서 신을 즐겁게 하여 살아있는 이들의 바램을 성취시켜려는 과정에서 연주되는 음악이다. 그러므로 이 무악은 즉흥성과 신명성이 그 생성구조를 이룬다. 이는 많은 아리랑 중에 진도아리랑만의 속성이다.
이런 사실을 바탕으로 남도음악, 그 중에서도 전라도의 잡가(雜歌) 진도아리랑에 한정해 그 위상을 정리한다면, 우선 다음의 세 가지로 요약을 할 수 있다. 그 하나는 남도에서 기능을 초월하여 어느 소리판에서도 불린다는 ‘소리의 개방성’, 둘은 화자(話者)가 주로 여성이라는 ‘사설의 여성성’이고, 셋은 남도음악의 기층인 ‘무악적 육자배기조의 음악성’을 들 수 있다.
진도에서 소리판이나 놀이판을 열고 닫는 소리는 거의 진도아리랑이다. 시작과 휘날레로 장식된다.
진도의 ‘노래사랑’은 진도군 지산면 소포리의 70년대 ‘노래방’의 존재인데, 이는 우리나라 ‘노래방 역사’라는 사실에서 상징적으로 축출된다. 이렇게 노래 부르기가 생활의 일부라는 점에서 일상적이며, 다분히 즉흥적인데 당연히 진도아리랑으로 노래판의 장을 열고 닫았다.  
연구가 박병훈선생 조사(90년대 진도군 의신면 돈지리)의 경우, 이 최초의 노래방 소리판의 구성은 적게는 서너명으로 시작해서 예닐곱 명이 무반주로, 크게는 20여명 내외로 남성이 북 반주를 맡는 판이다. 사설을 매기는 선소리는 주로 여성들이 맡고, 고정적인 후렴인 뒷소리는 모두가 함께 참여한다.
서너 순배 정도는 일반적으로 잘 알려진 사설로 불려진다. 예컨대 진도아리랑의 제1절로 불려지는 사설은 다음과 같다.
“문경 새재는 몇 구비냐/ 구부야 구부구부가 눈물이로구나”로 시작되고, 초성 좋고 비위살이 좋은 이가 자극적인 사설이나 재미있는 창작 사설을 불러 웃음판을 만들면 이내 춤이 곁들여지고 판이 다음 사설과 같이 걸판진다.
“베개가 낱거들랑 내팔을 베고/ 아실아실 춥거들랑 내품에 들게”
이런 남녀 간의 정분 얘기는 성능력이 여법하지 못한 남정네나 그의 어머니(시어머니) 또는 무능한 시아버지를 비아냥하는 사설로 이어져 왁자자껄한 놀이판으로 변해간다. 이때는 매기는 사설을 좌중이 돌아가며 주고받는 돌림노래 윤창(輪唱)이 된다. 이 윤창은 즉흥성의 폭이 넓어지며 노래 부르기가 놀이로 전이되는 상황을 보여주는 것으로, 노래 자체로 긴장을 풀고, 사설을 주고받는 놀이로 충족하는 ‘노래와 놀이판’인 것이다.

                        ~ 다음호로 ~





52
  일본 속의 아리랑 
 
2213 2010/07/29
   진도아리랑의 세계(상) 
 
1800 2010/06/01
50
   ‘아리랑과 함께 30년’에 대한 각주(脚註) 
 
1971 2010/05/26
49
  진도아리랑의 세계 
 
1898 2010/05/13
48
  아리랑 회엽서(繪葉書)에 대하여 
 
2050 2010/04/13
47
  정선아리랑의 정체성 문제(하) 
 
2283 2010/04/05
46
   정선아리랑의 정체성 문제(상) 1월 
 
2250 2010/01/28
45
  "아리랑 문화연표" 외 8종의 저서 탈고 
 
2109 2009/12/19
44
  영화<아리랑>의 감독은 이영철? 
 
2725 2009/03/09
43
  황현, 아리랑을 만나다 
 
2541 2009/02/02
42
   제도권과 아리랑의 만남, 󰡔조선민요 아리랑󰡕(상) 
 
2317 2008/12/19
41
   기억해야 할 '아리랑유적지' 
 
2486 2008/09/21
40
   아리랑의 개념과 범위 
 
3304 2008/07/22
39
  여행가 김찬삼, 세계에 아리랑을 전했다 
 
3063 2008/04/13
38
   아리랑의 위상은? 
 
2713 2008/02/27

1 [2][3][4]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cym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