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악 신문사
아 이 디 
비밀번호 


  E-MAIL
    대회방
제36회 전국국악경연대회 8월 11~12일  
2018년 강릉 단오맞이 제6회 솔향 ...  
강감찬장군탄신 1071주년 기념축제...  
제26회 정읍 전국청소년국악경연대회...  
제27회 땅끝해남 전국국악경연대회 8...  
    대회수상결과
제11회 낙안읍성 전국 가야금병창 ...  
제 20회 전국 농악 명인 경연대회 ...  
춘향국악대전 대회 수상자 명단  
제23회 한밭국악전국대회 입상자  
제25회 임방울 국악제 수상자 명단  
    공모방
2018 한국전통무형문화 전수 워크샵...  
[서울문화재단] 최초예술지원사업 공...  
전문성과 역량 갖춘 문화전문인력 ...  
제7회 박헌봉 국악상 추천공고  
고궁청소년문화학교 신청자 모집  
    축제방
2016 시니어취타대발대식(2016 왕의...  
2016 토요상설공연&국악기 체험 열...  
‘창덕궁앞 열 하나 동네 축제’  
2016 토요국악상설공연&국악기체험 ...  
2016 토요상설공연&국악기 체험 열...  
    기획방
이북5도 무형문화재 연합회 발족  
국악의 가치, 국책으로 높여야 ....  
전통예술 진흥대책 '비전 2010'  
제47회 한국민속축제와 고증(考證)문...  
전통예술 진흥대책 '비전 2010' 「전...  
    시론방
이제, 『삼팔선과 휴전선의 국악시대...  
“서울시니어예술단”창단, 국악입국 ...  
수험생(受驗生)정책과 시험생(試驗生)...  
종교악과 외국악의 사이에 선 한국악  
새해, 국악인이 총궐기하여 희희낙락...  



 <에로틱한 시조창과 가곡> 하응백의 재미있는 국악사설 이야기

2013-04-22 11:33:18, Hit : 2862
      http://kukak21.com

[하응백의 재미있는 국악사설 이야기]
                                            
                                                 2.에로틱한 시조창과 가곡

-은근하면서 아름다운 황진이 시조

시조창으로 자주 부르는 황진이의 시조 중에 이런 것이 있다.

동짓달 기나긴 밤을 한 허리를 버혀 내어
춘풍(春風) 이불 아래 서리서리 넣었다가
어룬님 오신 날 밤이어든 굽이굽이 (펴리라)

동짓날 밤이 얼마나 긴가. 그 동짓날 밤 시간을 뚝 잘라다가 이불 아래 넣어두었다가, 어룬님 오신날 밤, 잘라놓은 밤을 다시 펴겠다는 내용이다. 동짓날 밤을 잘라다가 어룬님 오신 날 같이 보내면 밤이 더욱 길어질 것이 아닌가. 이 시조는 독수공방하는 여인네가 임과 함께 긴 밤을 보내길 간절히 바라는 마음이 담겨 있다. 그렇다면‘ 어룬님’은 무슨 뜻일까. 간단하게 말하면‘ 얼운 사람,’ 즉 성관계를 가진 사람이다. 신라의 향가 <서동요>에,

선화공주님은
맛둥바을
남 그스지 얼어두고

라는 대목이 있다. 해석을 하면“ (신라의) 선화공주님은 맛둥방(훗날의 백제 무왕)을 남 몰래 얼어두고”라는 뜻이 되는데, 이때도‘ 얼어’는 성관계를 뜻하는 말이다. 요샛말로 하면“ 선화공주님은 맛둥방과 남 몰래 통정(通情)을 하고” 정도가 된다. ‘ 얼우다‘’, 어루다’가 동사형이며 여기에 명사형 접미사‘ 이’가 붙으면‘ 어룬이’가 되고 이것이 변해 ‘어른’이 되는 것이다. 즉‘ 어른’이란 말은 어원적으로 성관계를 가진 사람이란 속뜻이 숨어 있다. 황진이와 어룬님이면서 그토록 애타게 황진이를 기다리게 했던 그 복많은 사나이는 누구였을까? 황진이의 시조는 은근하면서도 점잖고 아름답지만, 다음의 가곡 계면조 언편의 시조 한 수는 웃음을 자아내게 만든다.

백발(白髮)에 환양 노던 년이 젊은 서방을 맞초아 두고
센 머리에 먹칠하고 태산준령(泰山峻嶺)으로 허위허위
넘어가다가 과그른 소나기에 흰 동정 검어지고 검던 머
리 희였고나
그를사 늙은이 소망(所望)이라 일락배락하더라

‘환양 노던 년’이란 ‘서방질하는 년’이라는 뜻이다. 머리가 흰 늙은 여자가 젊은 남자와 약속을 해놓고 흰 머리에 염색을 하고 고개를 넘어가다가 마침 소나기를 만났다. 요즘처럼 염색약이 좋았으면 다행이련만, 먹으로 염색을 한 탓에 물이 빠져 저고리의 흰 동정은 검게 변하고 염색했던 검은 머리는 도로 백발로 변했다. 그래서 늙은 여자 소망이 좋았다 나빴다 했다는 것이다. 여자 입장에서 보면 낭패가 이만저만이 아니다. 이 시조는 늙은 여자의 성욕을 비난하면서 풍자하는 내용이지만 그 여인의 입장에서 생각해보면 어쩐지 좀 슬프다. 유전적으로 좀 일찍 머리가 세는 사람도 있게 마련이고, 체질적으로 성욕이 강한 여자도 있게 마련인데, 그런 것이 조선시대의 상식으로는 받아들여지지 않았던 것이다. 반면 남자의 경우는 아주 뻔뻔하다.

남자의 수작과 여자의 유혹
옥 같은 임을 잃고 임과 같은 자네를 보니
자네 긘지 긔 자네런지 아무긘 줄 내 몰라라
자네 긔나 긔 자네나 중(中)에 자고나 갈까 하노라

가곡 계면조 편수대엽 중의 한 수인데, 좀 상상력을 보태 설명을 하면 이런 내용이다. 한 남자가 아내 혹은 자신이 좋아하던 기생(첩)을 잃었다. 죽었는지 다른 곳으로 갔는지는 알 수 없다. 어쨌든 옥 같은 임을 잃고 기생집으로 갔다. 그런데 새로 만난 기생을 보고 한눈에 반했다. 그 기생에게 자네는 전번 그 여인과 너무 닮았다고, 그 여자가 환생한 것 같다고 너스레를 떨며 수작을 건다. “ 자네가 그 사람인지, 그 사람이 자네인지 누가 누구인지 나는 모르겠다”고 뻔한 수작을 건네는 것이다. 그리하여 자네이거나 그 사람이거나 누구이든지 간에, 자신은 하룻밤 자고 가겠다는 것이다. 바람둥이 남자가 여자를 꼬실 때, 사용하는 전형적인 수법 중의 하나이다. 여자가 넘어갔을까? 가곡 우조 소용에는 더 재미있는 내용의 시조가 있다.

어흠아 그 뉘 오신고 건너 불당(佛堂)에 동령(動令)중이
내 올러니
홀거사(居士) 홀로 자시는 방안에 무스것하러 와 계신고
홀거사(居士) 노감탁이 벗어 거는 말 곁에 내 고깔 벗어
걸러 왔음네

이 시조의 상황을 재구성 해보자. 깊은 산 조용한 절간에 밤이 왔다. 요사체에는 남자 거사가 혼자 머물고 있다. 건너 불당에는 동냥을 다니는 여승이 혼자 있다. 밤이 깊어지고, 싱숭생숭해진 여승이 거사의 방 앞에 와서,'어흠’하고 기척을 한다. 거사가 묻는다. “ 누구신가? ”
“ 저예요, 건너 방에.” “ 남자 혼자 있는데 이 밤중에 무슨 일로 오셨는가?” “ 거사님 탕건 거는 곳에 내 고깔도 벗어 걸려구요.” 여기에 다른 말이 무엇이 필요하겠는가?
그들은 그날 밤, 한숨도 못 잤다.

-하응백의 재미있는 국악사설 이야기-
하응백은 2012년 신년호부터 국악신문 편집위원으로 국악신문 편집에 필진으로 참여한다.
또 <하응백의 재미있는 국악사설 이야기>를 연재하기로 했다. 독자 여러분들의 성원을
부탁드린다.

하응백(河應柏)은 대구에서 태어나 대건고등학교와 경희대학교 국어국문과를 졸업했다. 1985년 같은 대학 대학원에서 석사학위를, 1993년에 문학박사학위를 취득했다. 청원고등학교, 경희여중 교사를 거쳐 경희대학교 국어국문학과 교수, 국민대학교 문창대학원 교수를 역임했다.
1991년 서울신문 신춘문예에 문학평론이 당선되어 문학평론가로도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다. 신춘문예, 여성동아 장편소설상, 세계일보문학상 등 문단의 비중 있는 문학상의 심사위원을 지내기도 했다.『 이옥봉의 몽혼』등 15권의 편저서가 있으며 2002년 <휴먼앤북스> 출판사를 설립하여 운영하고 있다. 국악에 심취하여『 창악집성』(2011)이라는 국악사설을 총망라한 대작을 펴내기도 했다. 현재 <휴먼앤북스> 출판사 대표이자, 사단법인 서도소리진흥회 이사장이다.

-하응백-





19
  이북5도 무형문화재 연합회 발족 
 
6263 2013/05/13
18
  국악의 가치, 국책으로 높여야 .... 
 
7918 2007/01/03
17
  전통예술 진흥대책 '비전 2010' 
 
7540 2006/11/10
16
  제47회 한국민속축제와 고증(考證)문제 
 
6820 2006/11/10
15
  전통예술 진흥대책 '비전 2010' 「전통예술진흥원 설립」 
 
7416 2006/11/10
14
  수원 ‘화성(華城)’과 ‘화성재인청’의 복원은 함께 추진되어야한다. 
 
4880 2005/10/25
13
  김호규 - 정부/국회, 문화/국악 예산 이렇게 적어도 되나... 
 
4581 2006/11/10
12
  김호규 - 국내최초 국악기 백화점 조남양 사장 
 
8085 2006/09/08
11
  김호규 - 우리의 오랜 친구, 개 
 
4374 2006/02/23
10
  김호규 - 호남살풀이 춤 최 선 명무 
 
7110 2005/10/26
9
  김호규 - (사)한국음악저작권협회 유영건 회장 
 
5554 2005/03/25
8
  김호규 - 열암 송정희 선생을 찾아서 
 
5814 2005/03/05
  <에로틱한 시조창과 가곡> 하응백의 재미있는 국악사설 이야기 
 
2862 2013/04/22
6
  <'육구함두'와 '몽림일월송사리'의 미스터리> 하응백의 재미있는 국악사설 이야기 4-2 
 
2568 2013/04/19
5
  <'육구함두'와 '몽림일월송사리'의 미스터리> 하응백의 재미있는 국악사설 이야기 4-1 
 
2352 2013/04/19
4
  <'관산융마'와' 평양 기생 모란'> 하응백의 재미있는 국악사설 이야기 5 
 
2478 2013/04/19
3
  <'양산도(陽山道)'는 어디 민요일까요> 하응백의 재미있는 국악사설 이야기 6 
 
3404 2013/04/19
2
  <김황원의 미완성 시> 하응백의 재미있는 국악사설 이야기 8 
 
2381 2013/04/19
1
  <장대장타령의 해학성> 하응백의 재미있는 국악사설 이야기 12 
 
2159 2013/03/21

1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cym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