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악 신문사
아 이 디 
비밀번호 


  E-MAIL
    대회방
제40회 전국무용예술제 3월 25일  
제1회 한성백제전국예술무형유산제 12...  
제10회 상주전국국악경연대회 12월 26...  
제2회 송강정철 숭모 전국국악경연대...  
제6회 한민족 평화기원 전국국악대전...  
    대회수상결과
제25회 임방울 국악제 수상자 명단  
2017년 제3회 은정청소년 전통예술...  
제18회 공주 박동진판소리 명창 명고...  
제27회 KBS국악대경연 입상자  
제22회 한밭국악전국대회 입상자  
    공모방
[서울문화재단] 최초예술지원사업 공...  
전문성과 역량 갖춘 문화전문인력 ...  
제7회 박헌봉 국악상 추천공고  
고궁청소년문화학교 신청자 모집  
서울 5대 궁에서 심쿵! 평창올림...  
    축제방
2016 시니어취타대발대식(2016 왕의...  
2016 토요상설공연&국악기 체험 열...  
‘창덕궁앞 열 하나 동네 축제’  
2016 토요국악상설공연&국악기체험 ...  
2016 토요상설공연&국악기 체험 열...  
    기획방
이북5도 무형문화재 연합회 발족  
국악의 가치, 국책으로 높여야 ....  
전통예술 진흥대책 '비전 2010'  
제47회 한국민속축제와 고증(考證)문...  
전통예술 진흥대책 '비전 2010' 「전...  
    시론방
이제, 『삼팔선과 휴전선의 국악시대...  
“서울시니어예술단”창단, 국악입국 ...  
수험생(受驗生)정책과 시험생(試驗生)...  
종교악과 외국악의 사이에 선 한국악  
새해, 국악인이 총궐기하여 희희낙락...  
z



 <'관산융마'와' 평양 기생 모란'> 하응백의 재미있는 국악사설 이야기 5

2013-04-19 16:15:22, Hit : 2288
      http://kukak21.com

[하응백의 재미있는 국악사설 이야기]

                      
                                       5.<관산융마>와 평양 기생 모란

서도 시창(詩唱)으로 부르는 <관산융마>는 조선 영조 때의 문인 석북 신광수(石北 申光洙, 1713-1775)가 과거 때 시험 답안지로 제출한 시이다. 모두 44구의 칠언(七言)으로 되어 있다. 원제목은 <등악양루탄관산융마(登岳陽樓嘆關山戎馬: 악양루에 올라 관산의 전쟁을 탄식함)>이었고 1746년(영조22년) 가을 한성시(漢城試)에 응시하여 2등에 오른 작품이다. 이 시는
당나라 시대의 시인 두보(杜甫)가 만년에 천하를 유랑하다가 악주(岳州)의 악양루에 올라 안녹산의 난으로 어지러워진 세상을 한탄하며 지은 오언율시인 <등악양루(登岳陽樓)>와 시인 두보의 유랑을 소재로 하고 있다.
신광수는 과거에 응시하여 2등이 되었지만 벼슬길에 오르지는 못하고 팔도를 떠돌며 시를 짓고 풍류를 즐기게 된다. 신광수는 과거를 치르고 4, 5년이 지난 30대 후반 평양에 유람삼아 놀러 갔다. 그때 평양의 유명한 소리기생인 모란을 만난다. 평양은 뱃놀이가 예로부터 유명했던 곳. 달밤에 신광수와 모란은 술을 배에 싣고 뱃놀이를 하는데 이때 모란이 신광수의 시에 곡을 붙여 노래를 불렀다. 자신이 지은 시를 가사로 하여 노래를 부르다니. 신광수는 감격하지 않
을 수 없었다. 당대의 시인과 당대의 명창이 만나 불꽃이 튀었던 것이다. 그 장면을 후에 신광수는 다음과 같이 기록하고 있다.

내가 일찍이 평양에서 놀 때 매양 모란과 함께 경치좋은 누각이나 멋진 배를 타고 등잔불 앞과 달 아래에 있었다. 모란이 문득 <관산융마>를 노래하면 그 목소리가 지나가는 구름도 멈추게 하는 것 같았다.

이 기록을 보면 신광수와 모란은‘ 매양’ 늘 함께 붙어 있었다는 것이며 연광정 같은 누각이나 배에서 소리를 듣고 놀았다는 것이다. 모란이 노래를 얼마나 잘 불렀으면 지나가는 구름이 멈추는 것같이 느꼈을까. 모란이 노래를 잘 부르기도 했지만 신광수의 감정이 더 고조되어 그렇게 느꼈을 수도 있다. 그리고 신광수는 평양을 떠났고 세월은 흘러 25년이 지나갔다. 신광수는 가난뱅이 시인으로 전국을 떠돌다가 60줄이 넘어 영조의 부름을 받아 승정원 관리가 되었다. 요즘 말로 하면 청와대 비서실에서 일하게 된 것이다. 이때 평양 기생 모란이 서울로 올라왔
다. 공연을 하러 온 것이다. 그녀의 명성을 익히 알고 있는 수많은 장안의 한량들이 모여들어 그녀의 노랫소리에 귀를 기울였다. 그때의 장면을 신광수는 시로 남기고 있다.

평양기생 모란이 이원에서 소리함을 듣고 붙임

명기 모란이 머리 희어 소리하러 서울에 왔네
그 노래 솜씨 만인을 놀라게 한다네
평양 연광정 위에서 듣던 관산융마

오늘밤 다시 들을 수 있을까

청류벽 아래 모란배 타고
노래 소리 듣고 놀기를 몇 번이나 하였던고
서울 장안 오늘밤도
그때 가을 대동강 밤같이 소슬하다

이원은 남으로 광통교에 접하고
지척에 아름다운 여인의 치마, 하지만 신선은 멀다
들으니 그대 고운 노래 소리 여전히 좋은데
아름답던 홍안에는 주름이 잡혔네

2연의‘ 모란배’를 탔다는 것은 무슨 뜻일까. 그들이연인 관계임을 암시하는 말일 수도 있다. 여하간에 모란은 머리가 희어 서울에서 옛날의 연인 앞에서 노래를 했다. 그렇다면 모란은 서울에 왜 왔을까. 당시의 여러 상황을 생각해 본다면 평양 기생이 서울에 와서 노래한다는 것은 매우 이례적이다. 혹 그제서야 벼슬길에 올라 힘이 좀 생긴 신광수가 마련한 자리가 아니었을까. 나는 그렇게 믿고 싶다. 옛 연인과의 해후와 그 소리와의 해후를 위해 신광수가 애써 마련한 자리였다고 믿고 싶다. 그렇게 해서 신광수는 젊은 날 모란에게 진 마음의 빚을 조금이나마 갚고
싶었던 것인지도 모른다. 그렇게 <관산융마>에는 그들의 애절한 사연이 담겨 있다.
(문학평론가)

-하응백-





19
  이북5도 무형문화재 연합회 발족 
 
5755 2013/05/13
18
  국악의 가치, 국책으로 높여야 .... 
 
7400 2007/01/03
17
  전통예술 진흥대책 '비전 2010' 
 
7062 2006/11/10
16
  제47회 한국민속축제와 고증(考證)문제 
 
6438 2006/11/10
15
  전통예술 진흥대책 '비전 2010' 「전통예술진흥원 설립」 
 
6932 2006/11/10
14
  수원 ‘화성(華城)’과 ‘화성재인청’의 복원은 함께 추진되어야한다. 
 
4692 2005/10/25
13
  김호규 - 정부/국회, 문화/국악 예산 이렇게 적어도 되나... 
 
4396 2006/11/10
12
  김호규 - 국내최초 국악기 백화점 조남양 사장 
 
7864 2006/09/08
11
  김호규 - 우리의 오랜 친구, 개 
 
4226 2006/02/23
10
  김호규 - 호남살풀이 춤 최 선 명무 
 
6766 2005/10/26
9
  김호규 - (사)한국음악저작권협회 유영건 회장 
 
5349 2005/03/25
8
  김호규 - 열암 송정희 선생을 찾아서 
 
5561 2005/03/05
7
  <에로틱한 시조창과 가곡> 하응백의 재미있는 국악사설 이야기 
 
2618 2013/04/22
6
  <'육구함두'와 '몽림일월송사리'의 미스터리> 하응백의 재미있는 국악사설 이야기 4-2 
 
2363 2013/04/19
5
  <'육구함두'와 '몽림일월송사리'의 미스터리> 하응백의 재미있는 국악사설 이야기 4-1 
 
2172 2013/04/19
  <'관산융마'와' 평양 기생 모란'> 하응백의 재미있는 국악사설 이야기 5 
 
2288 2013/04/19
3
  <'양산도(陽山道)'는 어디 민요일까요> 하응백의 재미있는 국악사설 이야기 6 
 
3170 2013/04/19
2
  <김황원의 미완성 시> 하응백의 재미있는 국악사설 이야기 8 
 
2167 2013/04/19
1
  <장대장타령의 해학성> 하응백의 재미있는 국악사설 이야기 12 
 
1995 2013/03/21

1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cym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