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악 신문사
아 이 디 
비밀번호 


  E-MAIL
    대회방
제21회 울산광역시전국국악경연대회 7...  
제20회 전국농악명인경연대회 5월 19~...  
제45회 대한민국춘향국악대전 5월 19~...  
제17회 복사골국악대제전 전국국악경...  
제32회 전국청소년국악경연대회 6월 2...  
    대회수상결과
제25회 임방울 국악제 수상자 명단  
2017년 제3회 은정청소년 전통예술...  
제18회 공주 박동진판소리 명창 명고...  
제27회 KBS국악대경연 입상자  
제22회 한밭국악전국대회 입상자  
    공모방
[서울문화재단] 최초예술지원사업 공...  
전문성과 역량 갖춘 문화전문인력 ...  
제7회 박헌봉 국악상 추천공고  
고궁청소년문화학교 신청자 모집  
서울 5대 궁에서 심쿵! 평창올림...  
    축제방
2016 시니어취타대발대식(2016 왕의...  
2016 토요상설공연&국악기 체험 열...  
‘창덕궁앞 열 하나 동네 축제’  
2016 토요국악상설공연&국악기체험 ...  
2016 토요상설공연&국악기 체험 열...  
    기획방
이북5도 무형문화재 연합회 발족  
국악의 가치, 국책으로 높여야 ....  
전통예술 진흥대책 '비전 2010'  
제47회 한국민속축제와 고증(考證)문...  
전통예술 진흥대책 '비전 2010' 「전...  
    시론방
이제, 『삼팔선과 휴전선의 국악시대...  
“서울시니어예술단”창단, 국악입국 ...  
수험생(受驗生)정책과 시험생(試驗生)...  
종교악과 외국악의 사이에 선 한국악  
새해, 국악인이 총궐기하여 희희낙락...  



 <'양산도(陽山道)'는 어디 민요일까요> 하응백의 재미있는 국악사설 이야기 6

2013-04-19 16:05:27, Hit : 3323
      http://kukak21.com

[하응백의 재미있는 국악사설 이야기]

                                    
                                      6.<양산도(陽山道)>는 어디 민요일까요


경기명창이나 서도명창들이 자주 부르는 민요 중에 <양산도>라는 노래가 있다. 많이 부르는 가사는 다음과 같다.

* 에라 놓아라 아니 못 놓겠네 능지를 하여도 못 놓겠네
에헤이 에-

양덕맹산(陽德孟山) 흐르는 물은
감돌아든다고 부벽루하(浮碧樓下)로다
* 삼산(三山)은 반락(半落)에 모란봉(牧丹峯)이요
이수중분(二水中分)에 능라도(綾羅島)로다

도화유수(桃花流水) 흐르는 물에
두둥실 배 띄우고 떠 놀아볼까
* 일락(日落)은 서산(西山)에 해 떨어지고
월출동령(月出東嶺)에 달 솟아온다

대동강(大同江) 굽이쳐서 부벽루(浮碧樓)를 감돌고
능라도(綾羅島) 저문 연기(煙氣) 금수산(錦繡山)에 어렸

* 아서라 말어라 네 그리 마라
사람의 괄세를 네 그리 마라

이 노래를 두고 경기민요라고 분류하고 있는데 이는 과연 사실일까. <양산도>가 어디 노래냐를 두고 많은 이설이 있어 왔다.
첫째, 충북 양산 지방에서 내려오는 민요라는 설.
『 삼국사기』에 신라의 장군 김충원이 많은 사람들의 만류에도 불구하고 백제와 전투를 했는데 양산에서 전사했다고 한다. 이에 사람들이 그를 기리기 위해 <양산도>를 불렀다고 한다. 그 기록을 토대로 지금의 <양산도>는 충북 영동이 방생지라는 것이다. 특히 ‘ 에라 놓아라 아니 못 놓겠네’라는 가사가 말리는 사람과 이를 뿌리치는 김충원 장군의 실랑이라고 해석하는 것이다.
둘째, 조선의 창업을 송축(頌祝)한 〈양산가〉에서 왔다는 설이 있다.
셋째,〈 향산가(香山歌)〉에서 왔으므로 〈향산도(香山道)〉가 옳다는 설이 있다.
넷째, 보다 그럴 듯한 것으로, 흥선대원군이 경복궁을 중건할 때 회(灰)방아를 찧으면서 부른 노동요(勞動謠)로서, 대들보 위에 회를 바른다는 뜻인 〈양상도회(樑上塗灰)〉에서 와전되었다는 설이 있다. 하지만 이러한 설은 모두 근거가 확실하지 않은 이른바 설(이야기)일 뿐이다. 가사를 자세히 살펴보면 대개 평안도 지방의 경치와 풍류를 노래하고, 남녀간의 애정을 표현하는 말이 대부분이다. 부벽루 역시 평양에 있는 누각 이름이다. 대동강, 능라도, 금수산 같은 지명도 모두 평양 지방에 있다. 때문에 이 노래는 개화기 무렵 평양 지방을 중심으로 자연발생적으로 만들어진 서도민요임이 확실하다. ‘ 에라 놓아라 아니 못 놓겠네’라는 가사는 남녀 간의 정의 밀고 당기기를 표현한 말이다. 여기서 김충원장군을 상상하는 것은 지나친 역사적 상상력이다. 그리고 무엇보다도 중요한 점은 이 노래의 음조가 서도민요 풍이라는 것이다. 노래 제목은 대동강의 발원지인 평안도 양덕 맹산 지역에서 한 음절을 따서 <양산도>라고 했을 가능성이 가장 높다.이 노래가 요즘 경기민요로 분류되는 것은 수적으로 서도민요를 부르는 사람보다 경기민요를 부르는 사람이 압도적으로 많기 때문이다. 경기명창들이 많이 부르니까 자연스럽게 경기민요로 분류하는 것인데 원칙적으로 따진다면 이는 오류인 것이다. 김옥심과 같은 경기명창들도 이 노래를 잘 불렀다. 무형문화재 제도가 생기기 이전에는 서도소리와 경기소리의 뚜렷한 구분 없이 서로의 노래를 서로 주고받았고 서도소리다, 경기소리다의 영역 다툼이 없었다. 즉 서도소리와 경기소리는 요즘 말로 하면 호환성이 강해서 서로가 서로의 노래를 거리낌 없이 불렀던 것이다. 그것이 훨씬 자연스러운 것이다. 하기야 <양산도>가 서도소리면 어떻고 경기소리면 어떠랴. 잘 부르고 재미있게 듣고 흥을 내면 그만이긴 하다. 하지만 그렇다고 하더라도 <창부타령>을 경기소리라고 해야 하는 것처럼, <양산도>는 서도소리라고 해야 한다. 듣고 즐길 때는 구분이 필요 없지만 학술적으로 말할때는 엄격한 구분이 필요한 것이다.

-하응백-





19
  이북5도 무형문화재 연합회 발족 
 
6094 2013/05/13
18
  국악의 가치, 국책으로 높여야 .... 
 
7754 2007/01/03
17
  전통예술 진흥대책 '비전 2010' 
 
7383 2006/11/10
16
  제47회 한국민속축제와 고증(考證)문제 
 
6722 2006/11/10
15
  전통예술 진흥대책 '비전 2010' 「전통예술진흥원 설립」 
 
7252 2006/11/10
14
  수원 ‘화성(華城)’과 ‘화성재인청’의 복원은 함께 추진되어야한다. 
 
4827 2005/10/25
13
  김호규 - 정부/국회, 문화/국악 예산 이렇게 적어도 되나... 
 
4530 2006/11/10
12
  김호규 - 국내최초 국악기 백화점 조남양 사장 
 
8000 2006/09/08
11
  김호규 - 우리의 오랜 친구, 개 
 
4329 2006/02/23
10
  김호규 - 호남살풀이 춤 최 선 명무 
 
6959 2005/10/26
9
  김호규 - (사)한국음악저작권협회 유영건 회장 
 
5484 2005/03/25
8
  김호규 - 열암 송정희 선생을 찾아서 
 
5724 2005/03/05
7
  <에로틱한 시조창과 가곡> 하응백의 재미있는 국악사설 이야기 
 
2781 2013/04/22
6
  <'육구함두'와 '몽림일월송사리'의 미스터리> 하응백의 재미있는 국악사설 이야기 4-2 
 
2493 2013/04/19
5
  <'육구함두'와 '몽림일월송사리'의 미스터리> 하응백의 재미있는 국악사설 이야기 4-1 
 
2294 2013/04/19
4
  <'관산융마'와' 평양 기생 모란'> 하응백의 재미있는 국악사설 이야기 5 
 
2414 2013/04/19
  <'양산도(陽山道)'는 어디 민요일까요> 하응백의 재미있는 국악사설 이야기 6 
 
3323 2013/04/19
2
  <김황원의 미완성 시> 하응백의 재미있는 국악사설 이야기 8 
 
2319 2013/04/19
1
  <장대장타령의 해학성> 하응백의 재미있는 국악사설 이야기 12 
 
2108 2013/03/21

1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cym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