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악 신문사
아 이 디 
비밀번호 


  E-MAIL
    대회방
제5회 서천 전국국악 경연대회 8월 2...  
제6회 칠곡 향사 가야금병창 전국대...  
제5회 홍천 전국민요경창대회 7월 29...  
제29회 목포전국국악경연대회 9월 2일...  
제26회 땅끝해남 전국국악경연대회 8...  
    대회수상결과
제22회 한밭국악전국대회 입상자  
제7회 농화전국국악경연대회 수상자 ...  
제19회 전국농악명인경연대회 수상자 ...  
제15회 전국국악대전 5월27일 수상...  
제4회 부평 전국청소년국악경연대회 ...  
    공모방
2017완주문화재단 문화예술창작지원...  
2017년 문화가 있는 날 [문화예술...  
국악방송 공연실황중계 제작 신청(201...  
2017 전통연희페스티벌 '연희어사'...  
2017년 전통공연 연출가 발굴 공모  
    축제방
2016 시니어취타대발대식(2016 왕의...  
2016 토요상설공연&국악기 체험 열...  
‘창덕궁앞 열 하나 동네 축제’  
2016 토요국악상설공연&국악기체험 ...  
2016 토요상설공연&국악기 체험 열...  
    기획방
이북5도 무형문화재 연합회 발족  
국악의 가치, 국책으로 높여야 ....  
전통예술 진흥대책 '비전 2010'  
제47회 한국민속축제와 고증(考證)문...  
전통예술 진흥대책 '비전 2010' 「전...  
    시론방
“서울시니어예술단”창단, 국악입국 ...  
수험생(受驗生)정책과 시험생(試驗生)...  
종교악과 외국악의 사이에 선 한국악  
새해, 국악인이 총궐기하여 희희낙락...  
정부/국회, 문화/국악 예산 이렇게 ...  



 국악의 가치, 국책으로 높여야 ....

2007-01-03 11:24:20, Hit : 6866
      http://kukak21.com

2001년 9월 27일의 일이다. 한국이 낳은 박수근 화백이 그린 22cm에 28cm짜리의 엽서보다 쬐끔 클까말까 한, ‘앉아 있는 여인’이라는 그림 한 장이 해외에서 물경 4억6천만 원에 팔린 일이 있었다. 물론 이 그림은 눈으로 보고 느끼는 시각차원의 예술작품에 불과하다.
그런데 시각에 청각만이 아닌 오만감정에다 만단설화의 정애(情愛)를 다 불러일으키는 차원의 예술품이 있다. 그가 바로 국가무악(國家舞樂)/국가가악(國家歌樂)/국가기악(國家器樂)/국가성악(國家聖樂)이 창조하는 국악(國樂)이라는 작품이다. 그러한데도 국악인 1명의 몸짓이나 소리 한가락에 현찰 4억 6천만 원의 값을 받았다는 말은 들어본 적이 없다.
그럼 국악이 그림만 못한가. 여기에는 충격을 받아도 모자랄 사연이 있다. 1960년대 박 화백의 ‘노상’ ‘노인’ 등의 그림 값은 당시 국내에서 3만 2천원, 4만 8천 원 정도밖에는 값을 치지 않았다. 이런 그림이 미국 뉴욕에 나타나자 그의 그림은 한 장에 1억 / 2억 / 3억 / 7억 등 엄청난 값을 받게 된 것이다.
이게 무슨 소린가. 한국은 예술의 진가를 잘 모른다는 이야기다. 런던에 가면 판때기나 종이쪽지에 그린 31. 3cm에 54. 5cm크기의 ‘낙(樂)’이라는 한국화가의 그림 한 장이 10억 2천만 원의 고가를 받았는데도, 한국 땅에서는 단돈 10만 원짜리 취급도 하지 않았다는 말이다. 그럴 정도로 한국은 국악에 대한 수준이 발바닥이라는 말이다. 통탄스럽다. 국악의 가치가, 국악인의 값어치가 한 장의 그림만도 못하다니 말이다. 그림의 도구가 종이 / 판 / 물감 / 붓이라면, 국악의 그것은 우주 / 생명 /만 물 / 현실 그 자체인 것이다.
‘앉아 있는 여인과 항아리’라는 한국그림은 뉴욕에서 14억 6천만 원에 팔리기도 했다. 물론 미국이 한국인의 그림만을 고가로 사는 것은 아니다. 파블로 피카소의 그림인 ‘파이프를 든 소년’은 1, 250억 원을 호가(呼價) 한다. 무슨 말인가. 국악에 있어 국악인의 가락은 사실 천해지세(天海地世)를 울리고도 남는 생사초탈의 예술작품인데도, 그 값은 외국의 10억 100억 원의 대비가 아닌 한국 돈 5만원 10만원 꼴에 머문 채 천대 무시당하고 있는 것이다. 말로는 문화산업을 외치면서도 국악원이나 문화재들을 거지같이 해놓고서도 국익을 말한다. 국악가치에 눈을 떠야 한다. 국악원이 세계를 비상하고, 인간문화재나 조교 이수 전수자들이 인류의 영혼을 영도케 해야 한다. 국악원의 규모를 세계수준으로 넓히고, 국악인의 위상을 인류차원으로 높여야 한다. 그래야 홍익의 세계국가가 된다. 국악의 가치는 국가가 높여야 한다.


* 관리자님에 의해서 게시물 이동되었습니다 (2013-04-26 16:11)





19
  이북5도 무형문화재 연합회 발족 
 
5148 2013/05/13
  국악의 가치, 국책으로 높여야 .... 
 
6866 2007/01/03
17
  전통예술 진흥대책 '비전 2010' 
 
6556 2006/11/10
16
  제47회 한국민속축제와 고증(考證)문제 
 
5994 2006/11/10
15
  전통예술 진흥대책 '비전 2010' 「전통예술진흥원 설립」 
 
6427 2006/11/10
14
  수원 ‘화성(華城)’과 ‘화성재인청’의 복원은 함께 추진되어야한다. 
 
4475 2005/10/25
13
  김호규 - 정부/국회, 문화/국악 예산 이렇게 적어도 되나... 
 
4182 2006/11/10
12
  김호규 - 국내최초 국악기 백화점 조남양 사장 
 
7526 2006/09/08
11
  김호규 - 우리의 오랜 친구, 개 
 
4054 2006/02/23
10
  김호규 - 호남살풀이 춤 최 선 명무 
 
6414 2005/10/26
9
  김호규 - (사)한국음악저작권협회 유영건 회장 
 
5104 2005/03/25
8
  김호규 - 열암 송정희 선생을 찾아서 
 
5272 2005/03/05
7
  <에로틱한 시조창과 가곡> 하응백의 재미있는 국악사설 이야기 
 
2314 2013/04/22
6
  <'육구함두'와 '몽림일월송사리'의 미스터리> 하응백의 재미있는 국악사설 이야기 4-2 
 
2101 2013/04/19
5
  <'육구함두'와 '몽림일월송사리'의 미스터리> 하응백의 재미있는 국악사설 이야기 4-1 
 
1953 2013/04/19
4
  <'관산융마'와' 평양 기생 모란'> 하응백의 재미있는 국악사설 이야기 5 
 
2045 2013/04/19
3
  <'양산도(陽山道)'는 어디 민요일까요> 하응백의 재미있는 국악사설 이야기 6 
 
2812 2013/04/19
2
  <김황원의 미완성 시> 하응백의 재미있는 국악사설 이야기 8 
 
1915 2013/04/19
1
  <장대장타령의 해학성> 하응백의 재미있는 국악사설 이야기 12 
 
1795 2013/03/21

1



Copyright 1999-2017 Zeroboard / skin by cym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