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무형문화재 제22호 판소리 고향임 명창 완창무대

김호규 0 99 12.03 23:33

최고령 최장8시간 완창무대 10년 만에 또 다시 도전

판소리 역사의 획을 긋다.

대전문화재단(대표이사 박만우)은 오는 1210일 서울 서초구 국립국악원 우면당에서 대전시무형문화재 제22호 판소리 고향임 명창이 동초제 춘향가 8시간 완창공연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완창이란 판소리 한바탕을 처음부터 끝까지 한 번에 부르는 것 으로, 이날 고향임 명창은 동초제 춘향가 8시간 완창무대를 선 보여 한국 판소리계 최고령 최장시간의 역사를 다시 쓰게 될 것으로 보인다.

고향임 명창은 동초제 판소리의 계승자로 특히 춘향가에 특장을 가졌는데, 이 동초제 춘향가는 판소리 중 가장 긴 8~9시간 분량이다. 초대 국립창극단 단장을 역임했던 동초 김연수(1907~1974) 선생이 정정렬, 송만갑, 유성준 등에게 소리를 배워 자기만의 독자적인 바디를 이룩한 소리제다. 동 초제 춘향가는 풍부한 사설과 너름새, 통성을 중심으로 쓰는 소릿길을 가지고 있으며, 현대 판소리 중 연극적인 특징이 잘 살아있는 판소리라 할 수 있다.

고향임 명창은 이미 지난 2009년 대전무형문화재전수회관에 서 9시간 가까운 춘향가를 완창한 신화를 가지고 있다. 52 세였던 당시, 숱한 화제를 뿌리며 한 치도 흐트러짐 없이 완 창을 해내어 시민들의 갈채를 받았다. 이번 무대는 10년이 지 난 후에 다시 완창에 도전함으로써, 공연이 끝나면 판소리계 최고령 최장시간 완창자로 기록될 전망이다. 60세 이후 8시간 이상의 완창을 해내기 위해서는 대단한 공력과 에너지가 필요 하기 때문에 이번 완창 무대는 고 명창의 예술혼과 인내력를 뛰어넘는 인간의 한계를 보여줄 것이다.

이를 보며 관객들은 우리 판소리가 가진 울리고 웃기는미학을 경험하며, 춘향의 이야기를 즐기게 될 것이다. 20191210() 오후 130분부터 밤 1030분까지 국립국악 원 우면당에서 최동현(군산대 국문학과) 교수의 사회로 진행되며, 고수로는 박근영(대전시무형문화재 제17호 판소리고 법 보유자) 외 권혁대, 최광수, 박현우, 송원조, 김규형 등 6명 의 명고가 차례대로 북을 잡아가며 8시간이 넘는 대장정의 여 정을 이어간다.

고향임 명창은 동초제 판소리 4바탕(흥보가, 춘향가, 수궁가, 심청가)을 이미 완창한 경력이 있는 만큼 젊었을 때의 기백 보다 한층 더 노련하고 풍부한 감정의 공력으로 판소리 전 공자나 애호가에게 소리의 진수를 보여 줄 것이다.

대전문화재단 박만우 대표이사는 인간의 몸을 통해 전승되 는 무형문화재(無形文化財)는 그 시대의 생활상을 반영하며 대대손손 이어져 온 우리의 소중한 무형유산으로, 이는 그 맥을 잇기 위한 신념과 열정으로 외길인생을 걸어온 인간문 화재를 통해 더욱 빛을 발한다. 이번 완창 무대를 통해 소 리는 끝이 없어 어렵고 끝이 없기에 행복하다라는 고향임 명창의 판소리 이념을 확인해보길 바란다.”라고 하였다.

공연에 대한 자세한 문의는 대전무형문화재전수회관 042 632 8387로 하면 된다.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