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악인의 날 선포 기념 대토론회 개최

관리자 0 366 01.07 15:06

대한민국 농악의 흔적을 찾아서!

 

지난 1130일 농악인의 날 선포 기념 대토론회가 국회의원회관 제2세미나실에서 개최 되었다.

2014년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으로 등재된 농악을 후대의 문화유산으로 전하고 전통사회 공동체 문화를 대표하는 민속종합예술을 보존하고 잊혀져가는 농악의 부활을 위해 노력하고 있는 ()대한민국 농악연합회(이사장임웅수)가 주관하고 문화체육관광부, 국악방송, 국악신문사가 후원하는농악의 날 선포기념 - 대한민국 농악의 흔적을 찾아서대토론회가 국회의원회관 제2세미나실에사 전국 농악을 댜표하는 농악인과 백재현, 손혜원국회의원 및 문화체육관광부 관계자등 1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상황리에 개최되었다.

 

이번 토론회는 한국 대표 종합예술인 농악 문화의 가치에 대한 인식과 20141127일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등재에 따른 농악 대중화 붐 조성 및 농악의 시대적인 의미와 역할을 재조명하여 농악의 발전방향에 대해 모색하는 자리로 24개국으로 구성된 유네스코 무형문화유산보호 정부간위원회가 한국의 대표적인 종합예술인 농악이 일 년 내내 다양한 형태와 목적으로 행해지고 공동체에 활력과 정체성을 제공하는 한편, 인류의 창의성과 문화 다양성 증진에 이바지함으로써 국내외 다양한 공동체 간 대화 촉진과 무형문화유산 가시성을 제고하는 데 기여한다는 점 등을 인정해서 대한민국 농악의 유네스코등재를 만장일치로 결정되었다.

이번 토론회는 토론회 진행은 김승국(노원문화예술회관)관장, ‘대한민국 농악 유네스코 등제 의의와 농악의 발전방향에 대한 모색이란 주제발표를 설정호(뮤덴스)대표가 호남농악에 김정헌(남원농악)전수조교 ,강원농악에 강영구(원주매지농악 전수관)관장 ,경기충정농악에 김병곤(충남연정국악원)악장이 발제를 맡고 최창주(전한국예술종합학교)교수, 양종승(이북5도 문화재)위원. 하응백(문학박사), 시지은(경기대)교수가 지정 토론을 황길범 (인천 강화열두가락농악단)대표, 김호규(국악신문) 대표, 김동언 (우도농악/전남무형문화재 제17)보유자, 류명철 (남원농악/전북 무형문화재 제 7-4) 보유자가 자유 토론에 참여하여 긴 세월 우리의 조상들이 살아온 삶의 흔적이며 대대로 이어져야 할 우리민족의 미래이며 정체성인 농악에 대하여 깊은 토론회를 가졌다.

 

이날 ()대한민국농악연합회 임웅수 이사장은 농악의 역사와 전통 그리고 보존 가치로 다른 민족에게서 찾을 수 없는 우리 민족만의 독자성이 있는 유일한 농악의 종주국임을 대내·외에 알리고 자랑스럽고 당당한 역사의 문화유산인 농악이 구현하고자 했던 시대적인 의미와 역할을 재조명하고 조상들의 놀라운 삶의 지혜와 철학을 기리어 오늘의 우리를 성찰하고 공동체 삶의 역사적 가르침을 오래도록 기억하고 기념하기 위해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에 등재된 뜻 깊은 1127일을 농악의 날로 지정하여 지난 1014<2018 서울아리랑 페스티벌> 광화문 행사에 농악의 날선포식을 갖고 이어서 대한민국 농악의 흔적을 역사적으로 새롭게 고찰하고 현대 종합예술 농악의 발전적인 방향과 위상을 정리해 보는 대 토론회를 개최한다고 말했다.

유엔 유네스코 인류문화유산으로 등재 된 씨름을 포함 20개 종목 중 농악또한 북한과의 문화교류의 상징으로 함께 할 수 있는 남과 북의 공동체 문화유산으로 우리 전통문화 중심의 중요한 가치와 관계를 가진 세계 유일한 종합예술 놀이로 인식되고 있다.

국내 유명 아이돌 가수 및 드라마 등 한류 열풍의 궁극적인 완성은 전통 문화의 세계화일 것이다. 한국을 대표할 수 있는 전통문화를 발굴하여 브랜드화가 필요하고 다른 나라와 차별화되는 우리의 전통문화를 보편성 있는 글로벌 콘텐츠로 재창조하기 위해선 지금, 선택과 집중이 필요한 시기라고 밝혔다.

농악인들은 우리의 고유한 것이 무엇인지 찾아내어 세계인들이 공감하고 활용할 수 있는 포인트를 적용하는 것이 중요한 이때 이미 한국적인 것으로 인지되어 있는 문화 자원과 브랜드 가치 활용으로서 농악만큼 세계적 인 문화 상품은 없을 것이다.며 이제, 우리는 농악의 재발견을 통해 글로벌 문화 콘텐츠로 농악의 발전적인 위상을 만들고 농악 발전을 위한 전문가들의 네트워크를 마련하여 양적인 성장보다 질적인 성장의 기회를 마련하고 농악 발전의 중심에 각 지역별 축제를 활용 스토리텔링을 통한 농악의 정체성을 새롭게 인식하여 차별화의 세계적인 소재로 발전하고 연출하는 창의적인 계기를 만들어야 한다. 고 강조했다.

 

2019년 농악인의 날 정부가 앞장서야....보유자등 자원 강화 필요

 

특히 자유토론에서는 1962문화재 보호법이 재정되고 보호자 제도가 도입된 후 50년이 지난 본래의 목적인 보존이 아니라 특혜권력으로 변질되어버린 측면이 있으므로 제도 개선이 필요하며, 이제 정부와 국회가 134개 종목에 174명이 보유자들에 댜한 처우 개선에 대한 방안들을 마련하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