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11 (일)

  • 맑음속초13.3℃
  • 맑음9.3℃
  • 맑음철원8.8℃
  • 맑음동두천9.8℃
  • 맑음파주8.7℃
  • 맑음대관령7.3℃
  • 맑음백령도10.0℃
  • 맑음북강릉16.1℃
  • 맑음강릉15.3℃
  • 맑음동해14.8℃
  • 맑음서울12.2℃
  • 연무인천11.9℃
  • 맑음원주10.6℃
  • 구름조금울릉도12.9℃
  • 맑음수원13.1℃
  • 맑음영월9.4℃
  • 맑음충주10.0℃
  • 맑음서산13.0℃
  • 맑음울진11.9℃
  • 맑음청주11.4℃
  • 맑음대전12.4℃
  • 맑음추풍령10.5℃
  • 맑음안동8.6℃
  • 맑음상주9.3℃
  • 맑음포항11.4℃
  • 맑음군산12.6℃
  • 맑음대구9.8℃
  • 맑음전주13.7℃
  • 맑음울산12.2℃
  • 맑음창원12.0℃
  • 맑음광주12.8℃
  • 맑음부산14.6℃
  • 맑음통영13.7℃
  • 맑음목포12.9℃
  • 구름조금여수12.0℃
  • 구름조금흑산도12.8℃
  • 구름조금완도14.4℃
  • 맑음고창12.4℃
  • 구름조금순천11.3℃
  • 박무홍성(예)10.6℃
  • 구름조금제주16.2℃
  • 구름조금고산16.0℃
  • 맑음성산16.7℃
  • 구름많음서귀포15.9℃
  • 맑음진주11.1℃
  • 맑음강화11.0℃
  • 맑음양평9.3℃
  • 맑음이천10.2℃
  • 맑음인제8.4℃
  • 맑음홍천8.0℃
  • 맑음태백9.0℃
  • 맑음정선군8.3℃
  • 맑음제천10.1℃
  • 맑음보은9.7℃
  • 구름조금천안10.4℃
  • 맑음보령13.5℃
  • 맑음부여11.4℃
  • 맑음금산9.9℃
  • 구름조금11.4℃
  • 맑음부안12.1℃
  • 맑음임실10.5℃
  • 맑음정읍12.2℃
  • 맑음남원10.5℃
  • 구름조금장수9.9℃
  • 맑음고창군14.3℃
  • 맑음영광군12.2℃
  • 맑음김해시11.7℃
  • 맑음순창군10.7℃
  • 맑음북창원12.4℃
  • 맑음양산시11.2℃
  • 구름조금보성군13.0℃
  • 맑음강진군13.0℃
  • 맑음장흥12.1℃
  • 맑음해남13.9℃
  • 구름조금고흥12.9℃
  • 맑음의령군9.8℃
  • 맑음함양군9.6℃
  • 구름많음광양시12.9℃
  • 구름조금진도군15.1℃
  • 맑음봉화7.3℃
  • 맑음영주9.3℃
  • 맑음문경10.1℃
  • 맑음청송군8.0℃
  • 맑음영덕13.3℃
  • 맑음의성9.3℃
  • 맑음구미11.4℃
  • 맑음영천9.3℃
  • 맑음경주시8.6℃
  • 맑음거창9.1℃
  • 맑음합천9.9℃
  • 구름조금밀양8.9℃
  • 맑음산청9.2℃
  • 맑음거제13.4℃
  • 구름많음남해10.9℃
기상청 제공
한글서예로 읽는 우리 음악사설21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글서예로 읽는 우리 음악사설21

시내 흐르는 골에 바회 지혀 초당 삼고

이종선-284259-1.jpg
(2021, 선지에 먹, 31.6×55.7)

 

 

시내 흐르는 골에 바회 지혀 초당 삼고

달 아래 밧츨 갈고 구름 속에 누어시니

건곤이 날 다려 닐으기를 함긔 늙자 하더라

신희문시 한얼이종선


 

시내 흐르는 골짜기에 바위 의지해 초가 짓고

달빛 받으며 밭을 갈고 구름 속에 누웠으니

천지가 나에게 말하기를 함께 늙자 하는구나.

 

작품감상

신희문申喜文은 출몰연대를 알 수 없으나 조선 정조 때 분인 듯하다.

자는 명유明裕로 이삭대엽조의 시조가 전하는데,

대학본 청구영언에 우조 8수와 계면조 6, 가곡원류1수가 실려 있다.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

 

뒤에는 든든한 바위가 있고 앞으로는 작은 시내가 흘러야겠다.

산 높은 곳, 집이야 새를 엮어 지은 초가면 충분하다.

하루 종일 밭을 갈다가 달빛 받으며 돌아와 누우니

구름이 나려와 살포시 덮어 준다.

자연과 더불어 그렇게 늙어 간다. 이 밖에 더 무엇을 바라리.

 

천지만물은 각각 있어야 할 곳에 저대로의 모습으로 있다.

그 속에서 조화를 이루며 상생하고 삶을 영위한다.

건곤이 운행하는 이치는 다른 것이 없고 모두 이러하다.

글씨도 그렇다.

유유자적의 시인의 삶처럼 고체로 무애하게 썼다.

제각기의 모습이 한 데 어우러져

전체적인 조화를 이루는 자연의 모습을 담고자 했다.

 

 

 

 

 

 

 

 

작가

이종선(李鍾宣)은 한얼과 醉月堂 등을 호로 쓰고 있다.

한국서학회 이사장, 성신여대 미술대학 동양화과 초빙교수와

한국서총 총간사를 지냈고,

지금은 경희대 교육대학원 초빙교수, 예술의전당 서예박물관 강사,

중국난정서회 서울연구원장으로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