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3.09 (화)

  • 맑음속초12.3℃
  • 맑음10.8℃
  • 맑음철원8.6℃
  • 맑음동두천7.5℃
  • 맑음파주6.0℃
  • 구름많음대관령5.4℃
  • 맑음백령도5.9℃
  • 구름많음북강릉12.5℃
  • 구름많음강릉13.7℃
  • 구름많음동해10.5℃
  • 구름조금서울7.3℃
  • 구름많음인천5.9℃
  • 구름많음원주10.8℃
  • 구름많음울릉도7.5℃
  • 구름많음수원6.4℃
  • 구름많음영월10.8℃
  • 구름많음충주9.3℃
  • 구름많음서산6.5℃
  • 구름많음울진11.7℃
  • 구름많음청주9.6℃
  • 구름많음대전9.9℃
  • 구름많음추풍령9.6℃
  • 구름조금안동11.5℃
  • 구름많음상주11.0℃
  • 구름많음포항13.3℃
  • 구름조금군산7.8℃
  • 구름많음대구13.5℃
  • 구름많음전주8.3℃
  • 구름많음울산10.7℃
  • 흐림창원10.5℃
  • 구름많음광주9.6℃
  • 흐림부산10.6℃
  • 구름많음통영10.5℃
  • 구름많음목포7.0℃
  • 구름조금여수10.1℃
  • 구름조금흑산도6.8℃
  • 구름조금완도9.3℃
  • 구름많음고창6.2℃
  • 구름많음순천11.1℃
  • 구름많음홍성(예)8.6℃
  • 구름많음제주9.9℃
  • 구름조금고산9.4℃
  • 구름조금성산9.0℃
  • 구름조금서귀포11.8℃
  • 흐림진주11.1℃
  • 맑음강화5.1℃
  • 구름많음양평10.4℃
  • 구름많음이천8.8℃
  • 맑음인제8.4℃
  • 구름조금홍천9.6℃
  • 구름많음태백8.1℃
  • 구름많음정선군10.2℃
  • 구름많음제천9.5℃
  • 구름많음보은8.2℃
  • 구름많음천안8.3℃
  • 구름조금보령6.6℃
  • 구름조금부여9.6℃
  • 구름많음금산9.9℃
  • 구름조금9.3℃
  • 구름조금부안7.0℃
  • 구름많음임실7.8℃
  • 구름많음정읍7.1℃
  • 구름많음남원9.5℃
  • 구름많음장수8.1℃
  • 구름많음고창군8.0℃
  • 구름많음영광군6.5℃
  • 구름많음김해시10.3℃
  • 구름많음순창군8.9℃
  • 흐림북창원12.0℃
  • 구름많음양산시10.8℃
  • 구름많음보성군10.7℃
  • 구름많음강진군9.3℃
  • 구름많음장흥9.5℃
  • 구름많음해남7.2℃
  • 구름많음고흥10.8℃
  • 구름많음의령군12.5℃
  • 구름많음함양군11.8℃
  • 구름많음광양시10.8℃
  • 구름조금진도군6.8℃
  • 구름많음봉화8.0℃
  • 흐림영주10.5℃
  • 구름많음문경10.2℃
  • 구름많음청송군9.5℃
  • 구름많음영덕11.6℃
  • 구름많음의성11.8℃
  • 구름조금구미11.8℃
  • 구름조금영천10.9℃
  • 구름많음경주시10.3℃
  • 구름많음거창12.1℃
  • 구름많음합천12.8℃
  • 구름많음밀양11.4℃
  • 구름많음산청12.8℃
  • 구름많음거제10.1℃
  • 구름많음남해10.0℃
기상청 제공
국립고궁박물관, 『가죽문화재 식별 분석 공동연구서』 발간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립고궁박물관, 『가죽문화재 식별 분석 공동연구서』 발간

image (2).png
『가죽문화재 식별 분석 공동연구서』

  문화재청 국립고궁박물관(관장 김동영)은 한국의류시험연구원(원장 임헌진)과 공동으로 가죽문화재를 분석한『가죽문화재 식별 분석 공동연구서』를 발간하였다.  


  가죽은 동물의 종류, 연령, 위치에 따라 표면과 단면의 양상이 다르게 나타나며, 연구서에는 국제 표준인 ‘현미경 조사를 통한 가죽 동정(ISO 17131)’에 따라 현생(現生) 가죽 분석 자료와 국립고궁박물관 소장 가죽문화재 분석 자료의 비교를 통해 가죽의 종류를 식별한 내용을 담았다.

  국립고궁박물관은 현재 약 450여 점의 가죽문화재를 소장하고 있으나, 그동안 가죽문화재에 대한 연구가 충분하지 않았고, 시료를 채취하여야만 분석할 수 있는 한계 때문에 식별에 어려움이 많았다. 이에 국립고궁박물관은 2010년부터 이어진 박물관 자체 연구와 2020년 6월부터 진행한 한국의류시험연구원과의 공동연구로 가죽문화재 종류와 재질에 대한 정보를 축적하였다. 이번 보고서에는 가죽의 표면과 단면의 분석을 통해 식별이 가능한 가죽의 종류를 구분하는 방법을 담아 그동안 연구가 어려웠던 가죽문화재에 대한 재질 규명에 도움이 되는 내용을 수록했다.

  이번 연구를 통해 분석한 결과, 국립고궁박물관이 소장한 가죽 문화재는 대부분 태생동물(胎生, 소나 돼지, 개 등 포유류) 가죽으로 제작되었다는 사실을 알 수 있었다. 보록(寶盝, 어보를 담는 가죽함), 호갑(護匣, 어보를 이동할 때 보록을 담는 가죽함) 등의 보관함, 북의 일종인 절고(節鼓)와 진고(晉鼓) 등의 타악기와 방패(防牌, 干), 궁대(弓袋, 활집), 시복(矢腹, 화살통) 같은 무구류는 단단하고 견고한 하이드(Hide, 소나 곰 등 몸집이 큰 동물) 계열의 가죽이 주로 사용되었다.
반면, 장식의 용도로 사용되는 곳에는 어피(물고기 가죽)나 스킨(Skin, 어리거나 몸집 작은 동물) 계열의 가죽이 주로 사용되었다. 특히, 전어도(傳御刀, 왕이 사용한 것으로 전해지는 칼) 등 칼의 손잡이에는 상어 가죽이 사용되었다는 것이 밝혀졌는데, 일반적으로 사용되던 태생동물 가죽이 아닌 난생(어류)동물 가죽이라는 점에서 특이점이 있다.

  이번에 발간된 공동연구 보고서는 가죽 재질의 식별에 대한 과학적인 규명을 시도한 국내 첫 사례로, 이를 통해 가죽 재질 문화재에 대한 시기별·제작기법별 분류도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

  발간된 연구서는 국공립 도서관, 박물관, 연구기관 등에 배포할 계획이며, 국립고궁박물관 누리집(http://www.gogung.go.kr, 보고서 원문서비스)에도 공개하여 누구나 열람하게 할 예정이다.

  문화재청 국립고궁박물관은 이번 연구를 계속 이어나갈 계획으로, 소장 가죽문화재 식별 분석 정보를 거대자료(빅데이터)로 구축하고, 연구결과를 학계는 물론 국민에게도 공유하여 문화재 환수, 구입, 복원·복제품 제작, 학술연구 등에 활용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할 계획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