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상세페이지

아리랑칼럼 7 : 아리랑 말, 말, 말

기사입력 2020.10.17 09:06

SNS 공유하기

fa tw gp
  • ba
  • ka ks url

                                              

                                  기찬숙/아리랑학회 이사

     

     

     #1 우리 가요 트로트, ‘아리랑이라고 하자

    최근 공연 중 소신 발언으로 화제를 끌고 있는 가왕 나훈아는 25년 전 공연 중 아리랑을 언급하여 화제를 일으켜서 자극을 받았다. 우리의 대중가요 트로트를 아리랑으로 명명하자는 주장이었다. 1995년 광복 60주년 기념 <나훈아 코서트>에서 이렇게 말했다.

     

    "미국은 팝송, 프랑스는 샹송, 이태리는 칸조네, 일본은 엔카가 있는데 우리는 트로트라고 한다. 이제 한국은 아리랑이라고 하자 

    잠시 화제는 되었지만 국민적 공감을 얻지 못해 실현되지도 못하고, 이후에도 더 이상 주장도 하지 않아 잠복된 아리랑 말이다. 그러나 이는 실현 여부를 떠나 아리랑의 상징성을 이슈화 했다는 점에서 기억할만한 발언이다.

     

    관응.기미양.png
    필자와 함께 한 관응스님, 경상북도 김천시 직지사에서,1997-08-01

     #2 아리랑은 한국인의 진언(眞言)

    직지사 방장 관응(觀應)스님의 설법 중 아리랑을 언급하여 신문에 대서특필 된 바 있다. 1929년생으로 세수 94법랍 75세로 입적한 스님이다오랫 동안 산문을 나서지 않는 스님으로 알려지신 분이 속세의 아리랑을 언급한 것이다.

     

    "한국인은 타고 나기를 아리랑을 배우지 않아도 안다그래서 아리랑은 마치 진언이다진언은 그 뜻을 묻거나 의심하지 않는다그 자체가 곧 전부인 것이다.”

     

    법문(法門)이란 말이 진리를 깨친 분의 가르침 또는 진리(眞理)의 세계로 들어가게 하는 문()’이라는 뜻이니 아리랑을 법문의 한 방편으로 쓴 것이 분명하다그래서 아리랑 말’ 중 기억되는 말이다.

     

    #3 "아리랑 엄마

    세계적인 전위 예술가 백남준 선생(1932~2006)은 작고 직전 피아노로 아리랑을 연주했다. 주변인들 증언으로 나이가 들면서 아리랑엄마란 말에 집착을 보였다고 한다. 그에게 아리랑은 엄마였고, 엄마는 아리랑이었다. 흔한 표현으로 '아리랑으로 쓰고 엄마로 읽는'것은 아닐까. 한국인 심성의 원초성을 확인시켜 주는 말이다.

     

    #4 아리랑은 한국의 창()

    1994년 'Song of Arirang'의 저자 님 웨일즈(Nym Wales/본명 Helen Foster Snow)를 만난 아리랑 연구가 김연갑의 취재기에 나오는 말이다. 미국 자택에서 님 웨일즈를 만났을 때 단문의 대화에서 김산의 생애를 말하는 대목에서 ‘Korea'’Arirang'를 동일시했다고 한다. 그리고 자신은 아리랑으로 한국을 알고 있다고 반복해서 말했다는 것이다. 이에 대해 취재기에는 님 웨일즈의 말로 다음과 같이 표현했다.

     "Arirang is the window of Korea.”

     

    #5 아리랑은 옛 노래이지만 오늘의 노래.

    1960년대를 장식한 세계적 듀오 그룹 싸이먼 앤 가팡클(Simon & Garfunkel) 못지않는 남성 화음을 구사한다는 자부심으로 이름한 우리나라 에스 지 워너비(SG WANNABE)<아리랑>이 나오면서 언급된 말이다. ‘아라리도 있고 아리랑도 있고, 자신들의 아리랑도 있음을 표현한 아리랑 말이다. 가요 아리랑 중 기억되는 <아리랑>이 생성한 아리랑 말이다. 에스 지 워너비에 감사를 표한다.

     

     

     

    backward top ho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