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20 (화)

  • 맑음속초13.4℃
  • 안개6.1℃
  • 맑음철원5.2℃
  • 흐림동두천7.0℃
  • 흐림파주6.3℃
  • 맑음대관령0.7℃
  • 박무백령도13.9℃
  • 맑음북강릉13.3℃
  • 맑음강릉12.4℃
  • 맑음동해12.0℃
  • 박무서울10.4℃
  • 안개인천12.2℃
  • 구름많음원주8.1℃
  • 맑음울릉도15.2℃
  • 박무수원9.9℃
  • 흐림영월6.1℃
  • 구름많음충주6.6℃
  • 구름많음서산8.4℃
  • 맑음울진10.1℃
  • 박무청주8.5℃
  • 박무대전8.4℃
  • 맑음추풍령5.5℃
  • 안개안동7.4℃
  • 구름많음상주5.6℃
  • 맑음포항12.7℃
  • 구름조금군산9.6℃
  • 맑음대구10.5℃
  • 맑음전주10.2℃
  • 맑음울산13.3℃
  • 맑음창원12.4℃
  • 맑음광주10.9℃
  • 맑음부산16.1℃
  • 맑음통영14.0℃
  • 박무목포12.1℃
  • 맑음여수14.5℃
  • 박무흑산도16.7℃
  • 맑음완도12.6℃
  • 흐림고창5.7℃
  • 흐림순천6.5℃
  • 안개홍성(예)7.2℃
  • 구름조금제주17.0℃
  • 맑음고산17.7℃
  • 구름조금성산18.6℃
  • 맑음서귀포17.9℃
  • 맑음진주8.1℃
  • 구름많음강화9.4℃
  • 흐림양평7.2℃
  • 구름조금이천5.9℃
  • 흐림인제5.8℃
  • 흐림홍천5.1℃
  • 맑음태백3.7℃
  • 흐림정선군6.5℃
  • 구름많음제천5.6℃
  • 흐림보은3.8℃
  • 흐림천안7.7℃
  • 구름많음보령10.6℃
  • 흐림부여7.3℃
  • 구름조금금산5.1℃
  • 흐림8.3℃
  • 흐림부안8.9℃
  • 맑음임실4.2℃
  • 흐림정읍5.9℃
  • 구름조금남원7.1℃
  • 흐림장수3.1℃
  • 흐림고창군8.5℃
  • 흐림영광군6.6℃
  • 맑음김해시12.2℃
  • 흐림순창군5.9℃
  • 구름많음북창원13.4℃
  • 맑음양산시11.7℃
  • 구름많음보성군9.9℃
  • 구름많음강진군8.7℃
  • 구름많음장흥7.7℃
  • 구름많음해남5.9℃
  • 맑음고흥8.5℃
  • 구름많음의령군8.2℃
  • 맑음함양군4.5℃
  • 맑음광양시13.1℃
  • 맑음진도군10.4℃
  • 구름조금봉화3.7℃
  • 맑음영주6.8℃
  • 맑음문경6.8℃
  • 흐림청송군6.0℃
  • 맑음영덕10.8℃
  • 흐림의성4.5℃
  • 구름많음구미8.0℃
  • 구름많음영천6.0℃
  • 구름많음경주시8.4℃
  • 맑음거창4.6℃
  • 맑음합천5.6℃
  • 구름많음밀양9.0℃
  • 맑음산청4.7℃
  • 맑음거제12.9℃
  • 맑음남해13.0℃
기상청 제공
대구의 한자 ‘大丘’가 ‘大邱’로 바뀐 사연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의 한자 ‘大丘’가 ‘大邱’로 바뀐 사연

공자의 이름은 ()’. 물체의 모습에서 따왔다. 중국 후한의 사상가 왕충이 쓴 논형(論衡)이란 책에 그 유래가 나온다. 논형힐술현에는 "물체를 닮은 이름을 사용하는 것을 형상이라 한다"공자의 이름이 구()인 것과 같다고 했다. 동양에서 이름을 지을 때 오랜 기간 사용한 대표적인 방법이다.

 

사마천이 쓴 사기(史記)공자세가(孔子世家)’에 좀더 구체적인 이야기가 나온다. "공자의 어머니 안징재(顔徵在)가 니구산에 가서 기도를 드린 다음 공자를 낳았다. 공자가 태어나니 머리 위가 움푹 들어갔다. 그래서 이름을 라 하고 자를 중니(仲尼)’라 하였다.” 니구산은 가운데가 들어가 있다고 한다.

 

공자 이름 는 우리나라 도시 이름에도 영향을 미쳤다. 바로 대구이다. 대구는 팔공산비슬산 등으로 둘러싸인 거대한 분지 지형이다. 신라 경덕왕 이래로 대구는 달구벌로 명명돼 왔다. 이후 이 지명을 한자식으로 표기한 것이 넓은 평야’, ‘큰 언덕이라는 뜻의 대구(大丘)’가 되었다. 오늘날처럼 대구(大邱)’로 한자 표기가 바뀐 것은 조선 정조 시기다. 종래의 지명에 공자의 이름인 자를 쓰는 것은 성현에 누를 끼친다는 유학자의 의견을 받아들이면서다.

 

공자는 이름이 형상의 원리로 지어졌지만 그 아들은 사물의 이름을 빌려 붙여졌다. ‘빌림()’의 원리다. 공자가어(孔子家語)에는 공자의 아들 이름 내력이 나온다. "공자는 19세에 송나라 견관씨(幵官氏)에게 장가들어 첫해 아들을 낳았다. 이때 노나라 소공이 잉어 한 마리를 공자에게 선물로 보냈다. 공자는 임금이 아들이 태어난 걸 축하하기 위해 선물까지 보낸 것을 영광으로 여겨 아들 이름을 (, 잉어)’로 붙였다. 또 자는 이름과 연관지어 백어(伯魚)’라 했다.” ‘맏이물고기란 뜻을 담았다.

 

은나라 사람들은 이름을 지을 때 소박하게 태어난 날을 따르거나 또는 울음소리를 듣고 그 율을 붙였다. 또 문왕은 ()’이란 이름이 붙여졌는데 그가 훗날 주()나라를 번성하게 할 줄을 알았기 때문이라고 한다.

 

이와 함께 춘추좌전에는 자식 이름으로 지어서는 안 되는 것이 나온다. 대표적인 것이 나라와 산천(山川) 이름이다. 또 질병과 짐승의 이름도 사용하지 않는다고 되어 있다. 예로부터 자식은 부모의 이름을 함부로 부르지 않는 문화가 있었다. 부모가 돌아가신 뒤에도 공경하고 삼가는 뜻에서 피휘(避諱)라 해 이름을 부르지 않았다.

 

 

국가나 산천의 이름은 많은 사람이 자주 부르는 명칭이다. 그래서 그걸 이름으로 붙이면 후손은 수시로 듣고 말하게 돼 난처해지기 때문이다. 부모가 아들 이름을 백두산이나 한라산등으로 지으면 백두산의 아들은 아버지 이름을 여기저기서 듣게 될 것이다. 한 연예인은 쌍둥이 세 아들의 이름으로 대한민국만세를 두 글자씩 나누어 붙였다. 나라 이름은 살짝 비껴갔다. 이름을 지을 때 한 번쯤 생각해볼 사안이다.(대구한의대 교수중앙일보 객원기자 송의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