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20 (화)

  • 맑음속초16.3℃
  • 안개7.1℃
  • 맑음철원8.2℃
  • 구름많음동두천7.5℃
  • 구름많음파주7.6℃
  • 맑음대관령4.8℃
  • 박무백령도15.5℃
  • 맑음북강릉16.4℃
  • 맑음강릉15.1℃
  • 맑음동해15.6℃
  • 박무서울12.8℃
  • 안개인천12.2℃
  • 맑음원주9.9℃
  • 맑음울릉도16.8℃
  • 박무수원13.1℃
  • 흐림영월7.8℃
  • 맑음충주9.4℃
  • 구름많음서산11.3℃
  • 맑음울진14.8℃
  • 박무청주10.2℃
  • 박무대전11.6℃
  • 맑음추풍령9.8℃
  • 안개안동7.8℃
  • 맑음상주9.1℃
  • 맑음포항14.7℃
  • 맑음군산13.0℃
  • 맑음대구12.7℃
  • 맑음전주13.6℃
  • 맑음울산16.2℃
  • 맑음창원13.8℃
  • 맑음광주14.0℃
  • 맑음부산19.6℃
  • 맑음통영16.3℃
  • 맑음목포14.8℃
  • 맑음여수15.3℃
  • 맑음흑산도17.8℃
  • 맑음완도15.7℃
  • 맑음고창9.8℃
  • 구름조금순천11.4℃
  • 안개홍성(예)8.2℃
  • 구름조금제주19.9℃
  • 맑음고산17.7℃
  • 맑음성산20.0℃
  • 맑음서귀포19.8℃
  • 맑음진주11.8℃
  • 구름많음강화10.6℃
  • 구름많음양평7.8℃
  • 흐림이천7.5℃
  • 구름많음인제6.3℃
  • 구름많음홍천6.0℃
  • 맑음태백7.3℃
  • 흐림정선군7.0℃
  • 맑음제천9.8℃
  • 맑음보은6.1℃
  • 흐림천안8.2℃
  • 맑음보령13.9℃
  • 흐림부여9.0℃
  • 구름많음금산6.0℃
  • 흐림9.0℃
  • 구름많음부안9.0℃
  • 맑음임실9.0℃
  • 흐림정읍9.8℃
  • 맑음남원10.3℃
  • 맑음장수7.4℃
  • 구름조금고창군12.6℃
  • 구름조금영광군9.8℃
  • 맑음김해시14.5℃
  • 맑음순창군7.2℃
  • 맑음북창원14.8℃
  • 맑음양산시15.5℃
  • 구름조금보성군13.5℃
  • 맑음강진군12.3℃
  • 맑음장흥11.5℃
  • 맑음해남12.0℃
  • 맑음고흥15.1℃
  • 맑음의령군11.1℃
  • 맑음함양군8.3℃
  • 맑음광양시14.7℃
  • 맑음진도군14.2℃
  • 맑음봉화6.9℃
  • 맑음영주10.1℃
  • 맑음문경10.3℃
  • 흐림청송군6.5℃
  • 맑음영덕14.5℃
  • 흐림의성8.3℃
  • 맑음구미11.2℃
  • 맑음영천9.6℃
  • 맑음경주시13.0℃
  • 맑음거창7.8℃
  • 맑음합천9.6℃
  • 맑음밀양11.7℃
  • 맑음산청6.4℃
  • 맑음거제15.6℃
  • 맑음남해14.1℃
기상청 제공
[ 신간] ‘영화를 찍으며 생각한 것’ -무의미함의 가치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 신간] ‘영화를 찍으며 생각한 것’ -무의미함의 가치

고레에다 히로카즈 지음·이지수 옮김/448쪽·1만8000원·

102697312.1.jpg

 

"사람들은 원수 갚는 이야기를 좋아합니다. 전 세계의 영화가 복수극을 영원한 주제인 양 되풀이해서 그립니다. 가족의 원수를 갚기 위해 주인공이 홀로 여럿에 맞서는 꿈같은 이야기가 수없이 만들어집니다. 그렇기 때문에 저는 그렇지 않은 영화를 찍고 싶었습니다.”

 

2007420일 저녁 퇴근길에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의 하나를 봤다. 그가 "용맹하지 않은 무사가 주인공인, 칼싸움 없는 시대극을 만들고 싶어서이 영화를 찍었다는 건 3년 전 그의 책을 읽으며 알았다. 고레에다 감독은 하나각본 초고에 "의미 있는 죽음보다 의미 없는 풍성한 삶을 발견한다는 글을 적어 두었다고 했다.

 

그가 하나에 앞서 발표한 아무도 모른다는 다시 보고 싶어도 선뜻 다시 보기 망설여지는 영화다. "단순히 도취되어 눈물이 나게 만드는 다큐멘터리를 싫어한다는 감독이 만든 영화인데, DVD 표지만 봐도 울컥하게 된다.

 

1988년 일본 도쿄에서 애인과 살기 위해 집을 나간 모친을 기다리며 살아가던 4남매 중 두 살배기 막내가 살해당한 사건을 모티브로 한 영화다. 고레에다 감독은 자식들을 버린 어머니를 악인으로 그리지 않았다. 그는 "영화는 사람을 판가름하기 위해 있는 게 아니다. 영웅도 악당도 없는, 우리가 살아가는 상대적 가치관의 세계를 있는 그대로 그리고 싶었다고 썼다.

 

"(아역배우가) 연기를 잘하는 건 별로 중요하지 않습니다. 장남 역의 야기라 유야는 촬영 후반부에 TV 드라마에 참여하면서 각본에 쓰인 대사를 외워서 연기하는 경험을 했습니다. 그때부터 아무도 모른다현장에서도 때로 말에 감정을 실으려 했습니다. 하지만 사람은 보통 그런 식으로 말하지 않습니다. 그래서 유야 부분은 리허설 없이 곧바로 촬영했습니다.”

 

설거지를 마치고 TV 앞에 앉으면 살육, 불륜, 정쟁, 복수가 날마다 뒤얽혀 난무한다. 멍하니 보고 있으면 시간이 후딱 간다. 연기가 다들 훌륭하다. 눈을 뗄 수 없을 만큼 흥미로운 스토리다. 그런데 다 보고 난 기분은 글쎄. 좋은 걸까.

 

사람을 되도록 가까이하지 않아야 하는 시절에도 당연히 가까이해야 하는 사람과 나누는 짤막한 인사. "왔니. 밥 먹었니.” 고레에다 감독의 영화는 그와 비슷한 온기를 건넨다. 그의 영화를 아직 보지 않은 이들이 나는 몹시 부럽다. 하루에 한 편씩 본다 해도 10여 일의 저녁을 포근한 미소로 마무리할 수 있을 것이기 때문이다.

 

11년 전 잠시 만났던 그를 앞으로 다시 만날 기회는 없겠지만, 그의 말투를 꼭 닮은 문장으로 채워진 이 책을 펼치면 곧바로 목소리가 떠오른다. 차분하면서 무겁지 않고, 친절하려 애쓰는 기색 없이 상냥했던.

 

"영화가 어떤 주장을 소리 높여 내는 게 아니라 영화 그 자체가 풍성한 삶의 실감으로서 존재하는 것. 지금의 제가 지향하는 바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