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15 (토)

  • 흐림속초28.8℃
  • 비25.2℃
  • 흐림철원26.2℃
  • 흐림동두천24.7℃
  • 흐림파주24.8℃
  • 흐림대관령21.7℃
  • 박무백령도24.2℃
  • 비북강릉24.6℃
  • 흐림강릉25.7℃
  • 흐림동해24.7℃
  • 비서울25.3℃
  • 비인천25.0℃
  • 흐림원주24.3℃
  • 흐림울릉도29.4℃
  • 비수원25.7℃
  • 흐림영월26.9℃
  • 흐림충주27.3℃
  • 흐림서산26.2℃
  • 흐림울진28.3℃
  • 구름많음청주29.5℃
  • 구름많음대전29.7℃
  • 구름많음추풍령29.4℃
  • 구름많음안동29.8℃
  • 구름많음상주30.7℃
  • 구름조금포항32.7℃
  • 구름많음군산28.8℃
  • 맑음대구33.1℃
  • 구름많음전주30.0℃
  • 구름조금울산31.9℃
  • 맑음창원30.2℃
  • 구름많음광주29.4℃
  • 구름조금부산28.8℃
  • 구름조금통영29.0℃
  • 구름많음목포29.4℃
  • 맑음여수28.6℃
  • 맑음흑산도29.6℃
  • 맑음완도29.6℃
  • 구름많음고창29.7℃
  • 맑음순천30.4℃
  • 흐림홍성(예)28.7℃
  • 맑음제주35.7℃
  • 구름조금고산29.3℃
  • 맑음성산31.5℃
  • 구름조금서귀포28.9℃
  • 맑음진주30.7℃
  • 흐림강화24.5℃
  • 흐림양평24.5℃
  • 흐림이천25.4℃
  • 흐림인제25.1℃
  • 흐림홍천24.4℃
  • 흐림태백25.7℃
  • 흐림정선군24.0℃
  • 흐림제천25.8℃
  • 구름많음보은28.0℃
  • 흐림천안28.4℃
  • 흐림보령28.1℃
  • 흐림부여28.5℃
  • 구름많음금산30.2℃
  • 흐림28.5℃
  • 구름많음부안29.7℃
  • 구름많음임실26.9℃
  • 구름많음정읍29.3℃
  • 구름많음남원29.5℃
  • 구름많음장수27.4℃
  • 구름많음고창군30.3℃
  • 구름많음영광군29.5℃
  • 구름조금김해시31.4℃
  • 구름많음순창군29.4℃
  • 맑음북창원30.4℃
  • 맑음양산시31.3℃
  • 맑음보성군30.2℃
  • 맑음강진군30.1℃
  • 맑음장흥30.4℃
  • 맑음해남29.5℃
  • 맑음고흥29.2℃
  • 맑음의령군30.9℃
  • 구름많음함양군30.0℃
  • 구름조금광양시29.6℃
  • 구름조금진도군30.2℃
  • 흐림봉화27.0℃
  • 흐림영주26.9℃
  • 구름많음문경30.0℃
  • 구름많음청송군29.8℃
  • 구름많음영덕30.8℃
  • 구름많음의성31.4℃
  • 구름조금구미31.6℃
  • 맑음영천31.5℃
  • 맑음경주시32.8℃
  • 구름조금거창30.4℃
  • 맑음합천30.2℃
  • 맑음밀양31.3℃
  • 구름조금산청29.6℃
  • 맑음거제28.5℃
  • 맑음남해30.2℃
기상청 제공
‘활쏘기’ 국가무형문화재 신규종목 지정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도자료

‘활쏘기’ 국가무형문화재 신규종목 지정

특정 보유자나 보유단체를 인정하지 않는 국가무형문화재

단원 풍속도.JPG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소장 중인 보물 제527호 단원풍속도첩 중 활쏘기(사진:문화재청 제공)

 

문화재청(청장 정재숙)은 ‘활쏘기’를 새로운 국가무형문화재로 지정하였다.

 국가무형문화재 제142호로 지정된 ‘활쏘기’는 전 세계 사람들이 즐기는 활동으로 나라마다 오랜 역사를 지니고 있다. 우리나라의 활쏘기는 고구려 벽화와 중국 문헌에도 등장하는 등 역사가 길고, 활을 다루고 쏘는 방법과 활을 쏠 때의 태도와 마음가짐 등 여러 면에서 고유한 특성이 있으며 현재까지도 그 맥을 잇고 있는 문화 자산이다.

‘활쏘기’는 ▲ 고구려 무용총 <수렵도(狩獵圖)>,『삼국지(三國志)』「위지 동이전(魏志 東夷傳)」을 비롯하여 고대 문헌에 등장하는 등 오랜 역사를 지닌 점, ▲ 활쏘기와 관련된 무형 자산 이외에도 활·화살, 활터 등 유형 자산이 풍부하게 남아 있는 점, ▲ 활과 화살의 제작 기법이 현재까지 전승되고 있으며, ▲ 우리나라 무예의 역사와 전통사회에서 중요한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는 점에서 국가무형문화재로 지정할 가치가 있다고 평가받았다. 또한, ▲ 세대 간 단절 없이 현재까지 이어지고 있고, ▲ 전국 활터를 중심으로 유·무형 활쏘기 관련 문화가 널리 퍼져있다는 점도 인정되었다.

 지정 명칭을 ‘활쏘기’로 한 것은 활쏘기가 고려 시대와 조선 시대 문헌에서 확인된 순수한 우리말이기 때문이다. 이번에 지정된 활쏘기는 사대(射臺)에 서서 두 팔로 전통 활과 화살을 이용하여 과녁에 맞추는 행위로, 전국 활터를 중심으로 누구나 즐길 수 있는 문화라는 점에서 씨름(국가무형문화재 제131호)과 마찬가지로 특정 보유자나 보유단체를 인정하지 않는 국가무형문화재로 지정하였다.
  
  보유자나 보유단체 인정 없이 종목만 지정된 국가무형문화재는 현재 총 9건이다.
  아리랑(제129호), 제다(제130호), 씨름(제131호), 해녀(제132호), 김치 담그기(제133호),  제염(제134호), 온돌문화(제135호), 장 담그기(제137호), 전통어로방식  어살(제138-1호)이다.
 
 문화재청은 ‘활쏘기’에 대해 국민이 무형유산으로서 그 가치를 공유하고 전승에 함께 참여할 수 있도록 학술연구, 전승 활성화 프로그램 등을 적극적으로 지원해 나갈 예정이다.
문화재청은 정부 혁신의 하나인 ‘온 국민이 향유하고 있는 생활 속 무형유산의 무형문화재 종목 지정의 확대’를 통해 우리 전통문화가 후세에 전승될 수 있도록 노력할 계획이다.


noname01.jpg
<국가무형문화재 제47호 궁시장 - 완성된 각궁을 잡아 당겨 보는 모습>